금의환향 신지애 "내년에는 미국 무대에서!"

2008-08-05 アップロード · 61 視聴


(영종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올해까지는 국내 투어에 충실한 뒤 내년에 미국 무대로 나서겠다"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3년째 정상을 지키고 있는 신지애(20.하이마트)가 브리티시여자오픈 우승 트로피를 가슴에 안고 5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로 브리티시여자오픈 정상에 오른 신지애는 이날 가족과 팬, 취재진들의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입국장을 나섰다.
신지애는 입국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우승했다는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이렇게 많은 분들이 반겨주니 정말 내가 잘하고 왔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우승 당시를 떠올리며 "굉장히 많은 갤러리들이 있었다. 마지막 홀에 올라설 때 눈물이 나려고 했지만 아직 끝난 게 아니라는 생각을 하며 참았다"며 "우승을 확정짓고 나니 머리 속이 하얗게 변했다. 아무 것도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기뻤다"고 웃음을 지었다.
신지애는 이번 대회를 통해 얻은 것에 대해 "올해 처음 나갔던 에비앙마스터스에선 퍼팅이 좋지 않아 고생했다"며 "그 때 이후로 브리티시여자오픈까지 퍼팅을 중점적으로 연습했다. 덕분에 퍼팅 감각이 좋아져 우승까지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LPGA 투어 카드를 손에 쥔 신지애는 "부모님을 비롯해 많은 분들과 내년 일정에 대해 고민해봐야 한다. 원래 일본을 거쳐 미국으로 가려고 했지만 직행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 만큼 좋은 쪽으로 생각하겠다"고 미국 무대에 집중하겠다는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그는 이어 "연말까지 LPGA 투어에 큰 대회가 몇 개 남아있고 나 역시 그 경기에 참가하고 싶다"며 "일단 국내 무대에서 1위 자리를 지켜 대상을 받는 게 목표다. 국내 투어에 주력하면서 기회가 되면 LPGA 투어 대회도 참가하겠다. 내년에 미국에 갈 것 같은데 올해까지는 국내에서 잘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신지애는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을 했지만 이제 LPGA 멤버에 들어가면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며 "투어에서 만난 선수들도 내년에는 1년 내내 보겠네라고 축하해 줬다. 이제는 서로 좋은 라이벌이 됐으면 좋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horn90@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금의환향,무대에서quot,미국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237
全体アクセス
15,952,642
チャンネル会員数
1,681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