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삼정동 주민 "폭염에도 창문 못 연다"

2008-08-06 アップロード · 85 視聴


시멘트. 돌가루 등 날림먼지 고통 호소

11개 사업장 집중, 통과차량 1일 2천여대

(부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 삼정동 왕복 4차선인 산업도로에서 흙 먼지가 심하게 날리면서 도로 주변의 주택.공장의 주민과 직원들이 한여름철 폭염에도 창문을 열지 못하고 지내는 등 큰 고통을 겪고 있다.

4일 부천시와 오정구에 따르면 오정구 삼정동 경인고속도 북측 왕복 4차선의 산업도로 중 경인고속도로 부천I.C∼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중동I.C 고가 램프 밑의 2㎞ 구간 가장자리에 S, B레미콘 등 레미콘공장 6개와 U아스콘, 건축폐기물처리장, 골재 사업장, 사료제조공장 등 11개의 날림먼지 사업장이 몰려 있다.

이들 사업장은 세륜(洗輪)시설과 날림먼지 방지용 방진막 등이 설치돼 있으나 바람이 불면 시멘트.흙 등의 미세 먼지가 인근 주택과 공장으로 날아들고 있다.

또 이들 공장을 이용하는 대형 화물차량이 1일 2천여대가 산업도로를 오가며 시멘트 가루나 돌가루 등을 떨어뜨려 도로는 항상 갈색 먼지로 덮여 있고 바람이 불거나 차량이 지날 때마다 뿌연 먼지가 날리고 있다.

특히 이들 사업장 입구 도로는 군데군데 깊게 패여 장마철엔 흙갈색의 물이 고여있고 평소엔 시멘트 가루나 모래 등으로 덮여 있다.

이로 인해 도로 주변 주택과 공장의 주민.직원들은 30도가 웃도는 요즈음 창문을 열지 못한채 찜통더위속에서 지내고 있다.

또 이들 주민.직원들의 차량은 늘 먼지로 덮여 있고 주택과 공장이 온통 뿌연 먼지로 뒤덮여 있는 실정이다.

도로 주변의 한 금형업체 대표 김모(45)씨는 "공장의 창문을 열어 놓으면 책상이나 공장 기계에 뿌연 먼지가 내려 앉아 근무를 할 수 없을 정도여서 할수 없이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가동하고 있다"면서 " 수십 차례 대책을
요구했지만 지금까지 변한게 없다"고 행정기관의 무관심을 비난했다.

이 도로를 자주 이용, 전자 부품을 납품하는 1t트럭 운전사 최모(56)씨도 "너무나 먼지가 많이 일고 울퉁불퉁 패여 있어 마치 시골 비포장도로를 달리는 기분"이라고 불평을 털어놨다.

오정구 관계자는 이에 대해 "수시로 행정지도를 펴지만 워낙 많은 대형 차량들이 골재나 건축폐자재를 실어 나르고 있어 한계가 있다"면서 "도로 중앙에서 물을 흘러내려 도로를 씻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changsun@yna.co.kr

촬영, 편집 : 차인엽 VJ(인천취재본부)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부천,삼정동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46
全体アクセス
15,962,887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