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평화의 바다 발언, 역사에 대한 배신"]

2007-01-09 アップロード · 180 視聴

[
(서울=연합뉴스)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한일정상회담에서 동해의 명칭을 `평화의 바다로 부르자고 제의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국민이 아연해 하고 있다"면서 "일제 강점기 때 빼앗긴 동해란 이름을 국제사회에서 되찾아가는 마당에 노 대통령이 국민적인 희망과 열정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를 했다. 국민의 자존심을 짓밟고 국익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는 행위에 할 말을 잃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대책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고 "노 대통령에게 제발 나라 사랑하는 마음, 애국심을 발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심재철 의원도 “대통령의 발언은 역사에 대한 배신이며 이제 와서 ‘없던 일로 하자, 공식 제안이 아니다’라고 하는 것은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태도”라고 비난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평화의,바다,발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63
全体アクセス
15,955,64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