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양궁 금빛과녁 적중" 서울서도 환호

2008-08-10 アップロード · 1,747 視聴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2008 베이징 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 결승전이 열린 10일 저녁 서울역 대합실에서는 가던 걸음을 멈춘 채 TV 앞에서 응원을 펼친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루었다.

시민들은 태극 낭자들의 금빛 화살이 이번에도 과녁을 벗어나지 않을 것을 확신하는 듯 시종일관 여유로운 모습으로 경기를 즐겼다.

서울 강남에 사는 최창동씨는 "오늘의 영광이 있기까지 수많은 역경을 이겨낸 선수들에게 정말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또 부산에서 KTX를 타고 서울로 온 김성미씨는 "6번이나 금메달을 놓치지 않은 여자 양궁 선수들의 정신력에 감동받았다"며 "그 동안 얼마나 많은 어려움을 이겨냈을지 참으로 자랑스럽다"고 감격해했다.
jwwa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금빛과녁,서울서도,올림픽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
全体アクセス
15,960,024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