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양궁 남자단체 금.. 올림픽 3연패

2008-08-11 アップロード · 239 視聴


(베이징=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남자 양궁대표팀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접전 끝에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우승, 올림픽 3연패를 달성했다.

한국은 11일 베이징 올림픽그린 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이탈리아를 227-225(240점 만점)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여자대표팀이 올림픽 단체전 6연패 쾌거를 달성한 데 이어 임동현(22.한국체대), 이창환(26.두산중공업), 박경모(33.인천계양구청)가 출전한 남자도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이래 3회연속 정상을 차지하는 성과를 거둬 남녀 동반 금메달의 기쁨을 누렸다. 한국은 또 이전 기록(224점)을 3점이나 경신한 올림픽 신기록을 작성했다.

승부는 올림픽에 첫 출전한 선수들의 기량에서 갈렸다.

4엔드에 걸쳐 6발씩 24발을 쏘는 가운데 한국은 출발이 좋았다. 1엔드 첫 세 발을 10점에 명중시킨 반면, 이탈리아는 첫 두발은 10점에 꽂았지만 올림픽에 처음 나온 마지막 사수 마우로 네스폴리가 7점을 쏘며 흔들렸다.

1엔드 점수가 뒤진 이탈리아가 2엔드 들어 먼저 9-8-10점을 쏘고 한국은 `10-10-10 트리플로 점수 차를 벌렸다. 올림픽에 처음 나온 한국팀 두 번째 사수 이창환은 1, 2엔드 4발을 모두 10점에 명중시키며 전반 기선을 잡는 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하지만 남자 양궁 강국 이탈리아도 만만치 않았다.

이탈리아는 3엔드 6발 중 5발을 10점 과녁에 명중시킨 끝에 마지막 세 발씩을 남겨놓고 199-199 동점을 만들었다. 운명이 걸린 세 발 중 마르코 갈리아조와 일라리오 디부오가 9점, 10점을 쐈고 한국팀 표정에도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네스폴리가 7점에 쏜 덕에 이탈리아 총점은 225점에 그쳤다.

한국은 임동현이 침착하게 9점을 맞춘 데 이어 이창환이 과녁 한 가운데 10점 과녁을 꿰뚫으며 218점을 만들었고, 8점만 쏘면 금메달을 가져올 수 있는 상황에서 대표팀 맏형 박경모가 차분하게 9점을 맞춰 승리를 확정했다.

시드니대회 여자 2관왕 영광에 이어 8년 만에 남자 대표팀 3연패 위업을 이끌어낸 장영술 감독은 경기 후 감격의 눈물을 흩뿌렸다. 그는 "경기를 앞두고 임동현이 두 차례나 활을 바꾸는 등 선수들의 마음 고생이 이루 말할 수 없이 컸다"며 "맏형인 박경모가 후배들을 이끌며 큰 역할을 해줬다"고 말했다.

부전승으로 16강전을 건너 뛴 한국은 앞서 8강에서 폴란드에 1엔드 57-58로 끌려가다 224-222 역전승, 준결승에서도 중국과 2엔드까지 109-109 접전을 벌이다 3엔드 리드를 잡아 221-218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한편 중국은 우크라이나를 222-219로 제치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chungwon@yna.co.kr

취재:배삼진 기자(베이징),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3연패,,남자단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16
全体アクセス
15,945,445
チャンネル会員数
1,617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