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조사단 "식별 가능했다"..北주장 반박

2008-08-12 アップロード · 344 視聴


현대아산, 안전관리 전반적으로 소홀..진실은폐 시도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 정부 합동조사단은 12일 "박왕자씨가 당일 오전 5시6분께 해수욕장 경계 펜스를 통과해 15분께 경계 펜스에서 기생바위 방향으로 직선거리 200m 지점에서 피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황부기 합조단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피격시간을 5시 15분으로 추정하는 것은 총소리를 듣고 시계를 보았다는 사람들의 진술이 대체로 5시15분경으로 일치하고, 총성을 들은 직후 찍은 사진의 카메라 시각이 오전 5시16분으로 확인됐으며 이 사진에는 이미 박왕자씨가 쓰러져있는 모습이 담겨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당일 새벽 4시50분께 경계 펜스로부터 800m 떨어진 지점에서 고인을 발견했고 500m를 도주한 고인에게 오전 4시55분에서 5시 사이에 총탄을 발사했다는 북측의 주장이 납득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황 단장은 "고인이 울타리 경계선을 넘어 9분정도 이동한 것으로 보이는데 모의실험 결과로 봤을 때 북측이 주장하는대로 800m를 갔다가 다시 500m를 이동하는 데는 부족한 시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피격 시각이 당일 일출시각으로부터 4분 정도 경과했기 때문에 시계상 제한으로 침입대상의 남녀식별이 불가능했다는 북한의 주장도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3일 금강산 지역 군부대 대변인 명의의 특별담화를 통해 "우리 군인은 날이 채 밝지 않은 이른 새벽의 시계상 제한으로 침입대상이 어디서 나타났는지, 그가 남자인지 녀자인지조차 식별할수 없는 조건"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한 서울지방경찰청 조만기 수사부장은 "현대아산에 대한 안전교육 ,안전활동, 안전시설 등에 대한 조사 결과 관광객 신변 안전을 위한 관리에 전반적으로 소홀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안전관리 부실과 사망과의 인과관계 여부는 계속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부장은 현대측이 관광지역 이탈금지 등 일반적인 주의사항에 대해서는 수차례 구두 교육을 했으나 북한지역의 위험성이나 경계지역 이탈시 발생할 수 있는 총격 가능성 등에 대한 구체적 교육은 없었다고 밝혔다.

또 해수욕장 출입통제 시간대 안전요원 순찰이나 관광객 통제 등 안전활동이 이뤄지지 않았고 해수욕장 녹색 경계펜스에서 해안선까지 30m 가량은 2005년 이후 모래언덕으로 그대로 방치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특히 경계펜스 관리부실과 관련, 금강산 사업소 총소장은 추후 책임 문제로 비화될 것을 우려해 사건보고를 받은 직후 출입금지 표지가 부착된 로프를 모래언덕 앞에 설치토록하고, 부하직원 2명에게 경찰수사시 펜스가 해안선까지 설치돼 있고, 출입금지 표지판도 부착돼 있다고 진술하라며 진실은폐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조 부장은 그러나 "현대아산의 형사책임 문제는 업무상 과실치사 여부인데 이 점은 관리소홀과 사망사건의 인계관계가 성립하느냐에 달려있다"며 "그러나 이 부분은 법률적으로 조금 복잡하기 때문에 진상규명이 된 뒤에야 종합적인 과실 여부를 따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촬영, 편집: 신상균VJ

kj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가능했다quot北주장,반박,합동조사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3
全体アクセス
15,946,364
チャンネル会員数
1,69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40:4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17 視聴

24:2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