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지야 트빌리시-고리 도로 폭격현장 르포

2008-08-13 アップロード · 286 視聴

밤새 러시아 헬기 폭격받은 탱크 처참한 잔해만
"고리시 퇴각 그루지야 군인 500명 중 15명 생존"

(고리그루지야=연합뉴스) 권혁창 특파원 = 러시아 군이 그루지야 영토의 절반 이상을 장악했다는 발표가 나온 뒤인 12일 수도 트빌리시에서 북서쪽으로 65㎞ 떨어진 고리시(市)로 가는 길에는 러시아의 막강 화력에 쑥대밭이 된 그루지야 군 패퇴의 흔적이 끝없이 이어졌다.
지프로 10여 분을 달리자 후방에 배치된 그루지야 탱크가 도로 옆에 서 있고 탱크 위에는 한 병사가 목만 내민 채 가쁜 숨을 돌려세우고 있다. 20여 분쯤을 더 가는 동안 도로 옆에는 주인 없이 버려진 탱크와 장갑차, 박격포, 군용 트럭이 즐비하다.
가다가 만난 한 마을 주민은 "그루지야 군인들이 모두 무기를 버리고 집으로 달아났다"고 한다. 취재진이 탄 듯한 차들이 뜸뜸이 고리 쪽으로 향했지만 시내에 거의 다다를 때까지 민간 차량의 접근을 막는 군인이나 경찰은 없었다. 그루지야 정부가 상황을 통제할 능력을 상실했다는 한 외국 기자의 말이 생각났다.
인구 5만의 고리시는 남오세티야에서 25km 떨어진 지역으로 그루지야의 유일한 동서 간 고속도로 상에 위치한 교통 요충지로 아직도 소비에트 지도자인 조지프 스탈린의 생가가 보존돼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고리시가 위험 지역이고 트빌리시에서 고리로 향한 도로도 안전하지 않다는 사실은 고리시 문턱에서야 알았다. 고리시를 10㎞ 가량 남긴 지점에 오자 고리시 서쪽의 둔덕에서 금방 폭격을 맞은 듯 연기가 치솟고 있다. 이곳에서 만난 한 독일 기자는 "네덜란드 기자 한 명이 고리에서 죽었다"고 전해줬다.
시내에서 3-4㎞ 못미친 곳까지 이르자 도로 왼편에 폭격을 받은 그루지야 탱크 한 대가 시커먼 잔해만 남은 채 나뒹굴고 있었다. 그 맞은 편엔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산산조각이 난 민간인 차량이 금방이라도 검은 연기를 내뿜을 듯 주저앉아 있고 그은 자동차의 잔해는 폭탄의 파편처럼 도로 곳곳에 어지럽게 흩어져 있다. 주변에는 탱크 안에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기관총 탄알들도 듬성듬성 눈에 띈다.
바로 옆에서 만난 마을 주민은 "어제 밤 러시아 헬기가 트빌리시로 퇴각하는 그루지야 탱크를 폭격했다"며 그루지야 군인들이 수없이 죽었다고 말했다.
그는 "고리 시내에서 불과 한 시간 전까지 총격전이 벌어졌다. 시내는 텅 비었고 그 곳으로 가는 건 매우 위험하다"며 더 이상 가지 말라고 만류했다.
마침 고리 쪽에서 걸어오던 40대 남자와 어린 소년의 모습이 보였다. 물어보니 고리 시 북쪽에 사는 피난민이었다.
자동차 정비소에 일한다는 시우카슈일은 8살 난 아들과 둘이 정처 없는 피난 길에 나섰다고 한다.
그는 "어제밤에 고리시에서 러시아 군인과 그루지야 군대 간에 전투가 있었다. 집에 있으면 살기 어려울 것 같아 떠났다"면서 갈 곳은 없고 무작정 트빌리시 쪽으로 걸어가고 있다고 했다.
시우카슈일은 "고리시에서 트빌리시로 퇴각하던 그루지야 군인 500명 중에 15명만 살아남았다고 한다. 시골엔 죽은 사람이 없지만 도심에서는 수없이 많은 사람이 죽었다"며 처참한 참상을 떠올린 듯 몸서리를 쳤다.
그는 이날 새벽에 집을 나와 점심 때까지 계속 걸었는데 시간이 얼마나 흘렀는지 몰랐다면서 러시아 군이 폭격할 때면 나무 밑에 숨어 있다가 잠잠해지면 다시 나와 걷기를 반복했다고 말했다.
고리시에서 총격전이 벌어졌다는 얘기를 들은 지 불과 1시간 정도가 지난 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의 군사 작전 종료 선언이 나왔다.
러시아의 작전 종료 선언 직전까지도 고리시에서는 긴박한 전투로 수많은 군인들이 희생되고 있었던 셈이다.
얼마 지나지 않아 오후 3시가 되자 트빌리시 국회의사당 앞에서는 미하일 사카슈빌리 대통령 등 그루지야 정치인들이 주도한 궐기 대회가 벌어졌다.
그루지야 국기와 러시안 고 홈(Russian Go Home)이라는 글귀가 적힌 플래카드를 든 수만명의 인파가 트빌리시 도심 대로를 가득 메웠다.
러시아 성토는 물론 서방 국가들의 개입을 촉구하기 위한 이 행사는 러시아 측의 종료 선언과는 무관하게 진행됐다. 시민들은 애국을 촉구하는 행진가풍의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했고 반 러시아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전쟁의 승패와 관계없이 아무에게도 우리 땅을 내줄 수 없다는 굳은 의지를 다짐했다.
전직 언론인이라는 타마라 투트베리제(여)는 "우리의 자식들이 너무 많이 죽었다. 가슴이 아파서 여기에 나왔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날 아침까지도 "러시아 군이 트빌리시로 진격해 들어올 지 모른다"는 소문을 듣고 불안에 떨었던 트빌리시 시민들은 대부분 러시아의 작전 종료 선언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은 러시아 측 발표에 반신반의했다. 러시아는 믿을 수 있는 상대가 아니라는 것이었다.
faith@yna.co.kr

영상편집 : 왕지웅 기자,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그루지야,도로,르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252
全体アクセス
15,967,327
チャンネル会員数
1,825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