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 "ETPFEST, 세계적인 록페스티벌로 만들겠다"

2008-08-14 アップロード · 336 視聴


15일 잠실야구장서 열릴 ETPFEST서 한 무대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세계에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은 글로벌 록페스티벌을 만들고 싶어요. 좋은 공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면 ETPFEST가 미국의 우드스톡 록페스티벌처럼 될 날도 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서태지)

서태지와 미국 록뮤지션 메릴린 맨슨, 미국 모던 록밴드 데스 캡 포 큐티가 13일 밤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ETPFEST(Eerie Taiji People Festival) 2008 기자회견을 열었다.

4년6개월 만에 8집의 첫번째 싱글 모아이(Moai)로 컴백한 서태지는 14~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릴 ETPFEST를 통해 정식 컴백 공연을 펼친다.

최송현 전 KBS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열린 기자회견은 데스 캡 포 큐티, 서태지, 메릴린 맨슨 순으로 진행됐다.

ETPFEST는 14일 오후 2시30분 서울 잠실야구장 앞 광장 야외특설무대 파크 스테이지에서 클래지콰이, 크라잉 넛, 다이시 댄스, 에픽하이, 몬도 그로소 등이 공연한다. 이어 15일 낮 12시 서울 잠실야구장 스타디움 스테이지에는 서태지, 메릴린 맨슨, 데스 캡 포 큐티, 드래곤 애시 등이 무대에 오른다.

다음은 차례로 나온 뮤지션들과의 일문일답.

◇데스 캡 포 큐티

--서태지와 그의 음악에 대해 알고있나.

▲서태지의 음악은 들어보지 못했다. 이렇게 큰 페스티벌을 주최하고 우리와 메릴린 맨슨을 초대할 정도면 대단한 아티스트일 것이다. 서태지의 음악을 당장 듣고 싶다. 한국 영화에 대해서는 좀 안다. 영화 올드보이를 미국에서 본 적 있다.

--서태지를 모르는데 어떤 과정으로 페스티벌에 참여하게 됐나.

▲한국에 온 것도 처음이고 기자회견을 해보는 것도 처음이어서 아주 기분이 좋다.(웃음) 한국에 온 것은 간단한 이유인데 방문해보고 싶었고, 한국 팬들에게 우리 음악을 알리고 싶었다.

--ETPFEST에서 어떤 무대를 선보일 것인가.

▲메릴린 맨슨보다는 화장을 덜하고 나올 것이다.(웃음) 우리도 록밴드이니 자유로운 퍼포먼스를 펼칠 것이며 시끄럽고 활발한 공연이 될 것이다.

◇서태지

--4년 만의 ETPFEST인데 어떤 페스티벌인가.

▲도심형 록페스티벌로 만들고 싶었다. 오늘 리허설을 하며 처음 무대를 확인했는데 무대가 멋지고 사운드도 좋았라. 앞으로 내가 출연하든 하지 않든 매년 열도록 노력할 것이며 세계에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은 글로벌 록페스티벌을 만들겠다. 좋은 공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면 우드스톡 록페스티벌처럼 될 날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쟁쟁한 록 뮤지션이 출연하는데 선정 기준이 있었나.

▲한국 팬들이 보고 싶어하는 밴드 위주로 섭외했다. 섭외가 어려웠지만 성공해서 기쁘다.

--서태지가 꼽는 내 인생의 뮤지션은.

▲중학교 때 처음 음악을 시작하면서 따라한 밴드는 들국화로 음악 초기에 가장 영향을 많이 받았다. 모틀리 쿠르도 재미있고 패셔너블하다. 음악을 대하는 태도를 배울 수 있었던 핑크 플로이드도 꼽을 수 있다.

--메릴린 맨슨에게 엔딩을 양보한 것인가.

▲처음부터 당연하게 생각했다. 내가 기획한 록페스티벌이지만 당연히 메릴린 맨슨이 해야 맞다.

◇메릴린 맨슨

--서태지와 두번째 공연인데 다시 만난 소감은.

▲서태지와 제대로 대화를 나눈 것은 이 자리 오기 직전이 처음이다. 한국 록에 있어서 서태지가 중요한 인물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미국에 서태지를 초대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서태지는 잘 생겼는데, 만난지 오래되도 별로 변한 게 없다.

--한국에는 세번째 방문인데.

▲한국은 올 때마다 발전한다. 첫 방문 공연 중 한국의 음악 시스템을 망가뜨린 기억이 있다. 한국 영화의 팬이다. 한국 영화가 할리우드 영화보다 훨씬 재미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감독을 만난 적도 있다. 즐겨 입는 옷도 한국 디자이너가 만든 옷이다. 한국 프로듀서로부터 음반 작업 제안을 받고 있다. 나는 할리우드가 지겹다. 한국에 와서 작업할 의사도 있다.

--공연마다 독특한 퍼포먼스를 펼치는데 이번 무대에는.

▲이번에는 특별한 퍼포먼스를 준비하지 않았다. 미국에서 새 음반을 작업하던 중 마무리를 못 짓고 한국에 왔다. 녹음을 쉬고 라이브 공연을 신나게 즐길 겸 참여했다. 6개월 전부터 작업중이던 음반의 신곡은 들려주지 못한다. 또 밴드 멤버를 교체해 함께 왔다. 형제 같은 트위기 라미레즈와 재결합했는데 그가 이번 공연에서 베이스를 맡으며 새 기타리스트 웨스 볼란드는 이번 무대에서 처음 함께 공연한다.

--미국 공연에 서태지를 초대할 의사도 있나.

▲기회가 닿으면 서태지를 초대하고 싶다. 서태지에게 감사를 표시하는 의미에서 보답하고 싶고, 다른 문화의 음악을 미국으로 들여오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내가 음악을 시작하게 된 것도 미국 음악이 불만족스럽기 때문이다. 집에 앉아서 불평만 하지 말고 내가 직접 해보자는 생각에서였다.

--당신의 음악은 어떤 메시지를 담고있나.

▲음악은 과거, 미래와 관계없이 한국과 미국을 하나로 만들지 않나. 예술을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일어나는 것이 싸움과 전쟁이다. 음악을 하면서 살아있는 것을 느끼고, 선배 음악가들의 희생 덕에 지금의 음악과 예술이 있다고 생각한다.

mimi@yna.co.kr
영상취재:김태호,편집:서영우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록페스티벌로,만들겠다quot,서태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자연의 태양인 74
2013.05.27 13:31共感(0)  |  お届け
아직은 세상이 많이 어두운 편...빛이 많이 필요한 실제적 상황...삭제
자연의 태양인 74
2013.05.27 13:29共感(0)  |  お届け
구조조정의 목적은 개선임...즉, 가정의 화목과 사회의 단결을 위한 안정 된 방향을 갖추어 주는 것(야단과 혼을 주는 것이 아닌:정 어긋날 경우는 공무체제로 해결하는 것이 원칙)삭제
자연의 태양인 74
2013.05.17 12:44共感(0)  |  お届け
현재...대리부, 대리모들... 뒤죽박죽의 혼란적 사태의 실제상황에서...
올바른 사리분별의 시시비비와 선경지명적 사고판단력이 필요한 시대사 수반 이해타산들...,삭제
자연의 태양인 74
2013.05.17 12:43共感(0)  |  お届け
화살격들은 대체적 수단일뿐,
이전에 가정과 사회적 아주 잔혹하고 못된 최악의 파탄자에게 만장일치적 수반하에 행했던 관행..., 삭제
자연의 태양인 74
2013.05.17 12:09共感(0)  |  お届け
절대로 해서는 안돼는 것 중 하나...가정과 사회파탄과 유린말살...,
더구나 국가 주요인물과 인사 결계수반 체제는 더욱더 헛 수작 위험...,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492
全体アクセス
15,953,379
チャンネル会員数
1,746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1

공유하기
클릭뉴스 문지은 왕기춘
8年前 · 465 視聴

00:49

공유하기
클릭뉴스 개막식 립싱크
8年前 · 110 視聴

01:06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배영 시선희
8年前 · 185 視聴

00:58

공유하기
클릭뉴스 한예린
8年前 · 513 視聴

01:11

공유하기
클릭뉴스 김연아 축하글
8年前 · 240 視聴

00:45

공유하기
클릭뉴스 차예련 샤워신
8年前 · 2,37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