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주먹밥은 가라" 농진청

2008-08-18 アップロード · 591 視聴


을지훈련 계기 비상용 영양주먹밥 3종 선보여

(수원=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 "눈물의 주먹밥은 가라, 이젠 맛과 영양은 물론 저장성까지 갖춘 영양주먹밥이 있다"

전쟁이나 홍수, 산사태 등 갑작스런 위기상황에서도 먹어야 한다. 한국전쟁 당시 고난과 허기의 상징이었던 주먹밥이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농촌자원개발연구소는 을지훈련이 시작된 18일 국가 재난상황에서 국민 건강을 지킬 수 있는 3종의 영양주먹밥을 선보였다.

밥을 주재료로 김치와 채소, 고기가 첨가된 3종의 영양주먹밥은 단무지와 우엉절임, 김가루 등이 추가돼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영양성분은 평상시 권장량의 80% 수준인 한끼당 660㎉로 맞췄다.

요즘 같은 더운 여름날에도 만든 뒤 하루 정도의 저장성은 필수다. 농진청은 주먹밥이 쉽게 상하지 않도록 단촛물이라는 비법을 활용됐다.

단촛물은 물에 식초와 설탕을 적정 비율 혼합한 것으로 식초는 살균작용으로 식중독을 예방하는 동시에 식욕을 높이고 설탕은 밥이 쉬지 않도록 보존제 역할을 하면서 먹기 좋을 정도의 촉촉함을 유지시킨다.

농진청은 을지훈련이 시작된 이날 비상사태를 전제로 직원들이 영양주먹밥을 시식, 맛과 영양성을 검토했다.

농촌자원개발연구소 한귀정 연구관은 "영양주먹밥은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를 통해 비상시 적절하게 활용할 수 있는 영양식일뿐만 아니라 평소 어린이를 위한 간식으로도 적당하다"며 "자녀와 함께 주먹밥을 만들어 먹으며 음식의 소중함을 알려주는 것도 좋은 교육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drops@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geenang

영상촬영 : 김동준 VJ(경기취재본부),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가라quot,농진청,주먹밥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010
全体アクセス
15,967,699
チャンネル会員数
1,83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