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개헌제안 맹폭.."논의 중단해야"]

2007-01-10 アップロード · 303 視聴

[
"반대만 할게 아니다" 소장파 반발도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한나라당은 10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4년연임제 개헌 제안에 대해 공세를 집중했다.
노 대통령의 제안에 향후 정국 장악 및 정계 개편 의도가 숨어 있다고 보고 이를 조기 차단하기 위해 적극적인 공세에 나선 것.
한나라당은 오전 최고.중진연석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어 노 대통령이 민생을 도외시한 채 정권 연장을 위한 전략만을 짜고 있다며 개헌논의 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지금 노 대통령의 머릿속에는 국가 안위와 국민 경제에 대한 고민이 전혀 없고 가슴 속에도 고통받는 민생에 대한 고뇌가 전혀 없다"며 "오직 선거와 정권연장 음모만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강 대표는 이어 "지금은 결코 개헌 논의를 할 때가 아닌 만큼 일절 개헌 논의에 응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전재희(全在姬) 정책위의장은 "대통령은 되지도 않을 개헌을 갖고 정국을 뒤흔들지 말고 어려운 민생을 보살피는데 전념하라"고 일침을 가했고, 이강두(李康斗) 중앙위의장은 "더 파국이 되면 폭발할 것"이라며 "대통령은 제발 개헌문제를 거두고 민생에 전념해달라"고 가세했다.
박희태(朴熺太) 전 국회 부의장은 "최근 노 대통령이 하는 것을 보면 `하늘 아래 없는 대통령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앞으로도 최후의 일각까지 흔들고 또 흔들 것이므로 우리가 절대 동요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민생과 경제 이슈를 송두리째 삼켜버리는 `블랙홀이 될 개헌광풍, 정권 연장을 위한 대국민 사기극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박형준(朴亨埈) 의원은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 "개헌은 대단히 다양한 이슈와 넓고 깊은 논의를 요구하는 것인 데도 갑자기 대통령이 답안지를 내놓으면서 O냐, X냐 답을 요구하고 있다"며 "서울대 논술 문제를
내어놓고 O, X 형태의 답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소장.중도개혁파 의원들을 중심으로 개헌논의 자체를 막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원희룡 의원은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노 대통령이 임기 4년 동안 가만히 있다가 갑자기 제안을 하니 의심을 받는 것이고 당 지도부가 그런 부분을 경계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꼼수라고 해서 논의를 원천봉쇄하는 것은 개헌논의가 더 정략적으로 흐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고진화 의원은 SBS라디오 김신명숙의 SBS전망대에 출연해 "2단계 개헌을 생각하고 있다"며 "1단계 (원포인트)개헌에 대해 지금 여야가 합의를 하고 2단계는 다음정권에서 분명한 일정과 실천 로드맵을 넣어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두 의원은 개헌 관련 `의견 통일을 위해 방송출연 등을 사실상 금지한 당지도부의 방침에도 반발했다.
소장파 모임인 `새정치수요모임도 이날 오전 모임을 갖고 노 대통령의 제안이 시기상 적절치 않지만 현재 당 지도부의 대응에도 문제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모임 대표인 남경필(南景弼) 의원이 전했다.
이에 따라 수요모임은 국회와 당 내부에 공식 개헌논의 기구를 만들어 당장 개헌논의를 시작할 것을 지도부에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남 의원은 "당이 반대만 할 게 아니라 `우리가 집권하면 이런 식으로 개헌하겠다는 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lesli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헌제안,맹폭quot논의,중단해야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01:34共感(0)  |  お届け
미팅사이트가 아닙니다.
화상채팅사이트가 아닙니다.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삭제
今日のアクセス
8
全体アクセス
15,955,441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