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신인의 심정으로 뛰겠다”]

2007-01-10 アップロード · 2,148 視聴

[ (수원=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7년 만에 (국내 리그에) 복귀한 만큼 신인의 심정으로 팀 우승에 기여하고 싶습니다"

지난 2000년 홀연히 유럽축구 무대에서 진출해 산전수전을 겪은 반지의 제왕 안정환(31)이 마침내 수원 삼성의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7년 만에 K-리그 무대로 돌아왔다.

안정환은 10일 오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가진 입단 기자회견에서 "우승컵을 안아 보고 싶었다. 이 때문에 우승을 할 수 있는 팀을 골랐고 최종적으로 수원을 선택했다"며 밝게 웃었다.

국내 최고의 골 감각을 가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온 안정환이지만 지난 1998년 프로무대에 데뷔한 이후 여태껏 정규리그 우승컵을 안아본 적이 없다. 축구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들면서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고 우승이라는 달콤한 열매를 맛보고 싶다는 소망이 안정환의 발길을 수원으로 돌리게 만든 것이다.

푸른색 수원 유니폼을 받고 포즈를 취한 안정환은 "마치 1998년으로 돌아가서 신인 때 느낌이 든다. 새로 시작하는 마음이어서 부담이 앞선다"며 "공격수로서 개인적 욕심보다 팀 승리에 기여하고 싶다"는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6개월 무적(無籍) 신세였던 안정환은 "그동안 쉬었던 게 장단점이 있었다. 쉼없이 축구를 하다 보니 제대로 된 휴식의 시간을 갖지 못했는데 이번에 개인적으로 생각을 많이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지만 팀이 없다는 정신적인 부담도 컸다"며 "솔직히 지난 공백의 시간은 생각하고 싶지 않다"며 간절했던 그라운드 복귀에 대한 속내를 내비쳤다.

그동안 나홀로 훈련을 해왔던 안정환은 "솔직히 당장 경기에 나설 수 있는 컨디션은 아니다. 70% 정도 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정규리그 개막전까지 몸을 만드는 게 관건이다. 그래도 팀 훈련을 소화하기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고를 추구하는 수원의 분위기에서 부담감이 없을 수는 없다"며 "팀 경기력에 플러스 요인이 돼야 한다는 부담도 있지만 열심히 뛰어서 꼭 만족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외리그와 K-리그의 경기력 차이에 대해 안정환은 "솔직히 차이가 있다. 하지만 한국 축구도 유럽축구에 많이 근접해 있다고 본다"며 "해외 여러 리그를 경험하면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지 못했던 점이 있었지만 수원에는 차범근 감독을 비롯해아는 선수들이 많아 적응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지션 문제에 대해선 "감독님이 내 스타일을 잘 알고 계시기 때문에 가장 적당한 자리에 배치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공격수 자리면 어디든지 상관없다"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안정환은 " 오랜만에 K-리그 무대에 서게 돼 기쁘다. 팬들이 경기장을 많이 찾아 좋은 경기도 보고 웃으면서 축구를 즐겼으면 좋겠다"며 "대학시절을 보냈던 수원에서 뛰면서 우승하고 싶다. 좋은 팀에서 신인의 마음으로 열심히 뛰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horn90@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안정환,“신인의,심정으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9030
2007.03.26 04:56共感(0)  |  お届け
재미따ㅋ삭제
0155
2007.03.20 10:52共感(0)  |  お届け
나이수다삭제
9302
2007.03.10 01:26共感(0)  |  お届け
화이팅삭제
5953
2007.03.08 11:29共感(0)  |  お届け
노력하세요삭제
3618
2007.03.08 08:38共感(0)  |  お届け
무섭기만하다는삭제
1770
2007.03.08 06:53共感(0)  |  お届け
힘내삭제
2645
2007.03.07 08:08共感(0)  |  お届け
노력하세요삭제
7817
2007.03.07 03:51共感(0)  |  お届け
노력하세요삭제
1231
2007.03.27 01:49共感(0)  |  お届け
열심히하셈삭제
0601
2007.03.08 10:15共感(0)  |  お届け
그래야지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307
全体アクセス
15,965,261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3

공유하기
[故 김형칠 선수 노제]
10年前 · 88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