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어머니를 선박 명명자로 모셨어요"

2008-08-21 アップロード · 136 視聴


현대重, 佛 선주사 요청에 송춘자씨를 스폰서로 모셔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의 근로자 어머니가 선박 건조에 혼신의 힘을 다한 아들의 열정과 효심에 감동한 프랑스 선주사의 초청으로 초대형 선박 스폰서인 명명자가 돼 화제다.

현대중공업은 21일 프랑스 CMA CGM사(社) 선박의 명명식(命名式)에 이 회사 시운전부에 근무 중인 문지환(31)씨의 어머니 송춘자(65)씨가 스폰서로 나섰다고 밝혔다.

송 씨는 공사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5천100TEU급 컨테이너선을 선주사와 주요 항로인 미국 동부의 주(州) 이름을 따 CMA CGM 버지니아(Virginia)호로 명명했다.

선박의 스폰서는 성공적인 건조를 축하하고 배의 이름을 짓는 명명식 행사의 주인공으로, 주로 선주의 부인이나 딸, 선주사의 고위 여성 관계자 등이 맡아온 것이 관례다.

여직원이나 직원 부인이 스폰서로 참여한 경우는 있지만 직원 어머니가 명명식 무대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직원 어머니가 명명식에 초대된 것은 선주사인 CMA CGM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CMA CGM사는 문 씨가 최근 인도된 자사 선박에 큰 노력을 기울인 데 대해 감사를 표하며, 평소 그가 극진히 모시던 어머니께 명명식 스폰서를 맡기고 싶다고 전해온 것.

문 씨는 경상대학교 전기공학과를 졸업, 지난 2006년 1월에 현대중공업 공채로 입사했으며 지금까지 30여 척의 선박 건조과정에서 전장(電裝) 시운전을 담당해왔다.

전장 시운전은 선박 건조 후 3∼4일 동안 근해(近海)를 항해하며 항해장비, 발전기, 배전반, 엔진 등 선박의 전기.기계장치를 검사하는 힘든 작업.

이날 스폰서로 초대된 송 씨는 "넉넉지 않은 환경 속에서도 자신의 일을 묵묵히 잘 해내고 있는 아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문 씨는 "내가 만들고 어머니가 이름 붙인 배가 5대양을 누빈다고 생각하니 벌써부터 가슴이 설렌다"고 했다.

문 씨는 1남 1녀 중 막내로, 홀어머니와 뇌성마비1급 장애를 가진 누나를 부양하며 어릴 때부터 가장 역할을 해왔다.

이날 CMA CGM 버지니아(Virginia)호로 명명된 선박은 길이 294m, 폭 32.2m, 높이 21.8m 규모로 22일 인도돼 전 세계 항로에 투입된다.

촬영,편집: 유장현VJ (울산취재본부)

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명명자로,모셨어요quot,선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88
全体アクセス
15,968,834
チャンネル会員数
1,822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9

공유하기
"사리 구경오세요"
8年前 · 6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