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국현 "검찰수사, 이재오 정계복귀 포석"

2008-08-21 アップロード · 26 視聴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는 21일 검찰이 이한정 의원으로부터 `공천헌금을 받은 혐의로 자신에 대해 체포영장을 청구한데 대해 "여권 컨트롤타워인 이재오 전 의원을 정계복귀시키려는 정권의 포석"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명박 정부가 한반도 대운하의 전도사인 이재오 전 의원의 총선 낙선으로 한반도 대운하 건설의 공개 추진이 어렵게 되자, 이를 밀어붙이기 위해 국민의 시선이 올림픽에 쏠려 있는 기간을 이용해 음해와 탄압을 개시한 게 아닌가 싶다"며 이 같이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한정 의원으로부터 공천헌금 성격으로 6억원을 전달받았다는 혐의와 관련, "1년 만기의 당사랑 채권 발행은 중앙선관위 자문을 거친 것이며, 제가 `비례대표 2번을 줄테니 도와달라고 했다는 이 의원의 진술은 완전한 날조"라고 부인했다.

그는 이어 "이 의원이 당의 당선무효확인소송 제기에 불만을 품고 정치검찰에 일시적으로 협조했고, 검찰이 `문국현 죽이기를 위해 이를 악용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수사는 정치적 의도가 분명한 과잉수사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정권이 저를 표적으로 삼아 공안정치, 공포정치를 시작하고 있지만, 6억원의 선거자금을 빌리기 위해 평생 지켜온 반부패 원칙을 저버릴 만큼 재산이 없지 않다"며 "창조한국당에 공천과 관련된 부패와 비리는 없다"고 일축했다.

문 대표는 체포동의안의 국회처리 전망과 관련, "(국회가) 이런 식의 과잉수사를 방치하면 안된다"며 "상정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촬영.편집=이상정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문국현,이재오,정계복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176
全体アクセス
15,964,130
チャンネル会員数
1,82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