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문대성 "태권도 퇴출 거론 자제했으면"

2008-08-22 アップロード · 142 視聴


(베이징=연합뉴스) 특별취재단= 문대성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은 태권도의 올림픽 종목 퇴출설에 대해 "준비와 연구를 많이 하면서 대비해야 할 것 같다"면서 이 문제의 거론 자체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기도 한 그는 22일 베이징 프라임호텔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IOC 선거위원 준비과정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대성 IOC 선수위원은 또 최근 태권도계의 안팎의 갈등을 의식한 듯 "국기원이나 대한태권도협회, 세계태권도연맹 간 대화통로도 좀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고 퇴출 얘기도 나오지만 지금도 늦지 않았다는 생각으로 모여 머리를 맞대면 해결책이 나올 수도 있다고 조심스럽게 주문했다.

전날 IOC 선수위원 당선에 따른 소감문을 배포한 그는 "주인공은 제가 아닌 것 같다. 올림픽 시작과 동시에 열심히 해 준 한국선수단과 코칭스태프 모두 함께 이 자리에 있어야 할 것 같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대성은 또 IOC 선수위원 선거에 한 표를 부탁하기 위해 "선수들에게 악수를 청했는데 손가락만 내밀기에 잡았더니 바로 빼며 손가락을 닦는 선수도 있었다. 내가 계속 이것을 해야 하나하는 회의도 들었지만 후배들에게 어떤 기폭제 역할을 하겠다는 도전정신으로 버텼다. 1950년대, 60년대 선배사범님들이 해외에 가서 맨땅에 헤딩하던 정신으로 이겨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emailid@yna.co.kr

취재:배삼진 기자(베이징),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거론,문대성,올림픽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134
全体アクセス
15,952,845
チャンネル会員数
1,679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