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소장 한국유물 328점 충남에 기증

2008-08-25 アップロード · 99 視聴


마제석검.청자 등 청동기-일제시대 유물 망라

(대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 공주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한 일본인이 자신의 소장 한국 유물 300여점을 충남도에 기증했다.

일제시대 때 공주에서 살았거나 공주에 학연이 있는 일본인들의 모임인 공주회(公州會) 회장을 맡고 있는 아메미아 히로스케(雨宮宏輔.76)씨는 25일 충남도청을 방문, 이완구 충남지사에게 68종 328점에 이르는 유물 기증서를 전달했다.

공주에서 태어나 심상소학교(현 봉황초등학교)를 졸업한 히로스케씨는 공주중학교 1학년 때인 1945년 일본이 태평양전쟁에서 패망하자 선친을 따라 귀국했다.

히로스케씨가 이날 기증한 유물은 마제석검과 청동거울, 녹청자 뚜껑, 분청사기 접시, 백자사발, 벼루, 옻칠바가지, 일제시대 국내 사진이 담긴 우편 엽서, 대한제국 관련 우편 엽서, 조선총독부 시정기념 우편 그림엽서, 조선박람회 그림엽서 등 청동기시대부터 일제시대까지 망라돼 있다.

이 유물은 히스로케씨의 선친인 아메미아 다다마사(雨宮忠正)씨가 소장했던 유물의 일부로, 다다마사씨는 공주에서 사업을 하면서 취미로 골동품을 수집했으나 해방 직후 혼란기에 대부분을 도난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증유물은 아직 전문가의 정밀 감정평가를 받지 않은 상태이지만 음각으로 새와 꽃문양을 새긴 비색의 청자대접, 안과 밖에 점열무늬를 정교하게 새긴 인화문의 분청사기는 문화재적 가치가 뛰어난 유물로 평가받을 것으로 충남도 역사문화연구원은 보고 있다.

또 공주 금강을 소재로 한 엽서에는 1910년 금강에 가설된 섭다리 사진이 생생하게 담겨 있어 당시 교량형태를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고, 고려시대 무덤에 부장품으로 매장했던 25점의 명기(明器)는 당시의 매장풍습을 엿볼 수 있는 유물로 평가된다는 게 충남도 역사문화연구원의 설명이다.

히로스케씨의 소장유물 기증은 공주의 시민 단체 등이 문화재 반환운동을 벌이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게 계기가 됐다.

그는 무령왕네트워크협의회(회장 정영일)와 공주향토문화연구회(회장 윤여헌)가 2006년 6월 일본 사가현(佐賀縣) 가라츠시(唐津市)에서 개최한 무령왕 탄생 기념비 제막식에 참석, 유물 반환운동 소식을 듣고 소장유물 기증 의사를 밝혔으며 이날 충남도를 직접 기증서를 전달했다.

히로스케씨는 "이제 유물이 제 자리를 찾은 것 같아 마음이 흐뭇하다"며 "많은 사람들이 이 유물을 보고 즐겼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완구 지사는 "귀중한 문화재를 충남도에 기증한 히로스케씨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전문가의 감정평가를 거쳐 국가 또는 도 지정 문화재로 지정하는 한편 충남역사문화원에 해당 유물을 전시하고 백제문화재단을 설립해 민간차원의 백제유물 반환.보존운동을 지속적으로 벌여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sw21@yna.co.kr

촬영:이형석 VJ(대전충남취재본부),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328점,기증,소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28
全体アクセス
15,950,880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6:3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16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9 視聴

20:0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19 視聴

01:24

공유하기
골칫거리 도심 흉가
8年前 · 17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