泰시위대 수천명 정부청사-국영TV 방송국 난입

2008-08-27 アップロード · 66 視聴


정부 퇴진 요구...내각회의 최고사령부서 개최

(방콕=연합뉴스) 전성옥 특파원 = 태국 사회단체인 국민 민주주의 연대(PAD)가 이끄는 시위대 수천명이 26일 현 정부의 퇴진을 요구하며 수도인 방콕 시내 중심가 곳곳에서 시위를 벌였다.

특히 일부 시위대는 정부청사와 국영TV 방송국에 난입해 내각 주례회의가 태국군 최고사령부로 자리를 옮겨 열렸으며 군은 쿠데타가 또다시 발생할 것이라는 소문을 일축했다.

시위대 수천명은 이날 오후 국왕에 대한 충성을 의미하는 노란 옷차림으로 국기를 흔들며 수적으로 열세인 경찰의 저지선을 뚫고 총리실이 들어있는 정부청사에 난입했다.
그러나 시위대는 건물 안으로 진입하지 않고 청사 앞 잔디밭에서 집회를 열였다.

앞서 시위대 2천여명은 이날 오전에 방콕 시내 비파와디 랑싯 거리에 있는 국영TV 방송국 NBT 정문에서 경찰을 밀치고 앞 마당까지 진출했으며 검은 천으로 얼굴을 가린 시위대 80여명은 방송국 뒷문으로 들어가 방송요원들을 내쫓았다.

이후 방송국 전원이 끊겨 이날 오전 8시30분께 방송 송출이 전면 중단되기도 했다.

NBT는 방송이 중단되기 직전 시위대가 방송국 담을 부수는 장면을 생중계로 잠시 내보냈다.

경찰은 뒤늦게 NBT 방송국에 난입한 시위대 80명을 체포했으며 이들은 두 자루의 권총과 칼, 골프채 등을 휴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PAD 측은 시위대의 흉기 지참 사실을 부인했으며 일부 시위대는 경찰청 앞으로 몰려가 연행자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시위대들은 정부청사로 난입하기 전 주요 길목을 차단해 이날 열릴 예정이었던 주례 각료회의는 챙왓타나 거리에 있는 태국군 최고사령부에서 열렸다.

사막 순다라벳 총리는 주례회의를 마친 뒤 생중계 TV 방송을 통해 시위대에게 최후통첩을 하고 해산할 것을 종용했다. 그는 "경찰이 곧 법 집행에 들어가 정부청사 등지의 시위대를
강제해산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분상 니암프라딧 태국군 최고사령관과 육.해.공 각군 사령관은 이날 주례 내각회의와 별도로 긴급 회의에 들어갔으나 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현지언론은 전했다.

앞서 아누퐁 파오진다 육군총사령관은 소요사태를 진압하기 위해 군이 쿠데타를 일으킬 것이라는 소문을 일축했다. 그는 "군은 절대 현 상황에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민들은 동요하지 말고 평소대로 생업에 종사해달라"고 당부했다.

PAD는 2006년에도 탁신 치나왓 당시 총리의 권력남용과 비리를 비판하며 대규모 거리 시위를 이끈 주역이다. 이후 사회가 극도의 혼란상을 보이자 이를 빌미로 군부가 그해 9월 쿠데타를 일으켜 탁신을 권좌에서 축출했다.

PAD는 사막 총리가 이끄는 현 정부는 탁신의 꼭두각시라며 전면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지난 5월25일부터 14주째 이어가고 있다.

sungok@yna.co.kr

취재 : 전성옥 특파원(방콕),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난입,방송국,수천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87
全体アクセス
15,944,971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