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고...딸이 셋이나 있는데..."

2008-08-28 アップロード · 116 視聴

필리핀서 5명 숨진 꿈꾸는교회 분향소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27일 필리핀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사위 박태성(38) 서울 꿈꾸는교회 부목사를 잃은 정암모(65) 씨는 28일 교회에 마련된 분향소 옆에 앉아 청천벽력과도 같은 소식에 채 말을 잇지 못했다.

박 부목사는 이 교회 박수진(52) 담임목사, 곽병배(33) 부목사 등과 함께 필리핀 현지 교회의 청년 프로그램 현장 답사를 나섰다가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전날 오후 5시께 소식을 들었다는 정 씨는 "딸이 지난달 17일 출산했는데.."라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다가 딸과 세 손녀를 떠올린 듯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을 것"이라며 다시 말을 멈추고 눈물을 쏟아냈다.

이날 오전 교회에 마련된 분향소에는 박 목사 등 목회자 5명의 사고 소식을 접한 신도들이 하나둘씩 찾아 서로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렸다.

학교를 조퇴하고 교복을 입은 채 분향소를 찾아 한동안 고개를 숙이고 앉아 있던 구한길(18.고3) 군은 어려운 자신의 집안 형편을 알고 많은 도움을 줬던 곽 부목사를 떠올리며 끊임없이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구 군은 "아파서 병원에 입원했을 때도 끝까지 도와주고 항상 챙겨주던 고마운 분"이라며 "비록 아직은 학생 신분이지만 목사님의 뜻을 받들어 힘든 아이들을 도울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아이고 어떻게 해요"라는 말을 되풀이하던 신도 김영화(63.여) 씨는 "어제 오후부터 계속 마음이 불편해서 왜 그런가 했는데 사고 때문에 그랬나보다"며 다른 신도들의 손을 부여 잡고 믿기지 않는 현실에 안타까워했다.

인근에 있는 다른 교회의 조문도 이어져 이날 분향소를 찾은 봉천제1교회 이규호 목사는 "박수진 목사는 진실하고 겸손한 분이었다. 같은 지역에 속해있는 교회이고 좋은 선배여서 많은 조언을 들었었는데..."라며 애도를 표했다.

교회 측은 함께 사고를 당한 경남 진해 꿈꾸는교회 관계자들과 이 교회 송기준.송행중 장로 등으로 구성된 장례위원단을 꾸려 이날 저녁 유족과 함께 필리핀으로 출발할 계획이다.

교회 측은 당초 시신을 운구해 올 예정이었으나 필리핀 현지 사정이 열악해 시신을 냉동 보관할 수가 없어 현지에서 화장을 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hanajjang@yna.co.kr

영상취재, 편집 : 김종환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셋이나,있는데quot,quot아이고딸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64
全体アクセス
15,978,207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7:3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2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