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사찰서 종교편향 항의 법회 거행

2008-08-31 アップロード · 37 視聴


"종교 달라도 서로 존중해야 국가 발전"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정부의 종교 편향에 항의하는 법회가 31일 오전 전국 1만여개 사찰에서 일제히 거행됐다.

불교 조계종 총본산인 서울 견지동 조계사에서는 이날 오전 9시30분 범종을 33번 울리며 법회를 시작했으며, 총무원장 지관 스님의 법문, 종교차별과 관련한 동영상 상영, 신도의 자유발언 순으로 진행됐다.

지관 스님은 법문에서 "오늘 법회는 다 같이 모여 불교의 장래를 위한다는 뜻에서 명칭을 헌법파괴 종교차별 이명박 정권 규탄 법회로 이름 지었다"고 운을 뗀 후 "부처님의 혜명(慧命.지혜)을 잇고 불법을 잘 받드는 뜻에서 이 법회를 올린다"고 말했다.

지관 스님은 이어 "요즘 사회는 서로 종교가 안 맞으면 (일꾼들이 서로) 품앗이도 안한다는데 불행한 일이다"면서 "가정의 어른이 가족을 차별하면 행복할 수 없듯이 사회도 마찬가지다"라고 지적했다.

지관 스님은 "사회 구성원은 종교가 다르더라도 서로 존중해야 한다"면서 "하나가 돼야 국가도 힘이 생길 수 있고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계사 법회에는 약 2천여명의 신도가 참석했다.

법회 말미의 자유 발언에서는 조계사 신도회 회원 2명이 나서 종교 차별과 관련해 정부에 항의하는 내용으로 발언했으며 참석자들은 낮 12시30분께부터 조계사 경내에서 종교차별 금지 입법 이명박 정부 참회 등 구호가 적힌 피켓을 흔들며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서울 수유동 화계사에서도 이날 오전 10시 대적광전에서 스님과 신도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법회를 열고 정부의 종교차별 행위를 항의하는 구호를 외쳤으며 스님 10여명은 잘못을 뉘우친다는 뜻에서 팔에 심지를 놓고 태우는 연비를 했다.

조계종 총무원은 이날 오전 전국의 종단 소속 사찰 약 3천곳과 다른 종단 사찰을 포함, 모두 1만여개 사찰에서 같은 내용의 법회를 올렸다고 밝혔다.

tsyang@yna.co.kr

촬영, 편집 : 장대연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거행,법회,사찰서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1,076
全体アクセス
15,957,220
チャンネル会員数
1,77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24 視聴

18:04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