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최대 콘텐츠마켓 BCWW 개막

2008-09-03 アップロード · 80 視聴


벤 멘델슨 미국양방향TV협회장 기조 연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아시아 최대의 방송영상콘텐츠 유통마켓인 제8회 국제방송영상견본시(BCWW 2008)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벤 멘델슨 미국양방향TV협회장 등 국내외 방송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3일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홀과 콘퍼런스 센터에서 개막, 3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문화부가 주최하고 한국방송영상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KBS, MBC, SBS, EBS 등 국내 지상파 방송사를 비롯해 영국 BBC 월드와이드, 중동 알자지라, 일본 NHK 등 전 세계 45개국에서 1천100개 업체가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날 개막식에는 유 장관과 멘델슨 회장을 필두로 고흥길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 민주당 전병헌 의원, 권영후 방송영상산업진흥원장, 엄기영 방송협회장, 유세준 케이블TV협회장, 캄보디아 야오 공보부 차관, 양휘부 방송광고공사 사장, 이정식 CBS 사장, 주철환 OBS 경인방송 사장, 정국록 아리랑 TV 사장, 대만 TBS의 퉁 랴오티엔 사장 등이 참석했다.

유 장관은 개막식 축사에서 "BCWW는 5대양 6대주의 방송콘텐츠가 집결되는 글로벌 방송콘텐츠 장터로 발돋움했다"며 "새 정부는 문화콘텐츠산업을 국가성장 동력으로 인식해 방송콘텐츠의 성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멘델슨 회장은 콘퍼런스 기조연설에서 크로스 미디어 시대, 영상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미디어 시장 구성원이 균형있는 발전을 꾀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즈니스 기회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콘텐츠 유통의 주도권을 갖고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수용자의 변화에 민감해져야 한다"면서 실제 사례를 통해 미디어 산업의 성공전략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콘퍼런스의 양방향 TV의 새 흐름, 그 도전과 응전 세션에서는 오라클의 크리스 장 수석 디렉터가 콘텐츠 이용형태의 다변화 현상에 대해 짚었다. 진화하는 수용자, UGC와 소셜 미디어 경제학 세션에서는 UGC사이트의 수익모델을 창안한 디지신드사의 올리버 러켓 대표 등이 참석했다.

콘퍼런스는 5일까지 진행되며 4일에는 디즈니-ABC사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수석부사장 롭 길비의 분화되는 미디어 신세계에서의 변화 세션 등이 진행된다. 또 포맷산업에 대한 워크숍과 10개국 17개 방송사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국제공동제작 워크숍도 열린다.

cool@yna.co.kr

촬영.편집:지용훈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막,,최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28
全体アクセス
15,950,690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