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전 솔티 디펜스포럼 회장, 제9회 서울평화상 수상

2008-09-03 アップロード · 28 視聴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탈북자들을 도우며 북한 인권문제 개선에 앞장서고 있는 수전 솔티(49) 미국 디펜스포럼 회장이 서울평화상을 받는다.

서울평화상문화재단(이사장 이철승)은 3일 중구 태평로 1가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최종 심사위원회를 열고 북한 및 탈북자 인권문제와 서사하라 난민 지위 향상에 기여한 인권운동가 수전 솔티를 제9회 서울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철승 심사위원장은 "많은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객관적이고 엄정한 심사를 벌여 세계적 인권운동가로 탈북자와 서사하라 난민을 위해 노력해 온 솔티 여사를 수상자로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재단은 국내 각계 인사 1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전 세계에서 추천된 전.현직 국가 원수급 인사와 유명 정치인, 경제계, 학계, 평화운동가, 인권 및 구호 단체 등의 후보들을 놓고 심의를 벌였다.

1996년부터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활동한 솔티 회장은 1999년 4월 미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 및 태평양 소위원회에서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대한 청문회가 열리는데 기여했고 미국 상원 법사위원회, 하원 국제종교자유위원회에서 북한 인권 상황과 중국 내 탈북 난민의 고통 등을 증언했다.

2003년에는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의 미 의회 증언을 성사시켰으며 미국의 2004 북한인권법안 통과와 `2006년 북한 자유주간 행사 등에도 앞장섰다.

그는 또 모로코의 점령으로 고통받고 있는 서사하라(Western Sahara) 난민에도 관심을 갖고 유엔 총회에 문제 해결을 청원하는 등 사태의 심각성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렸다.

수상 소식을 접한 솔티 회장은 "한편 부끄럽고 한편으로는 영광스럽다. 탈북 난민을 위한 마땅한 행동에 이렇게 크고 훌륭한 상을 받게 돼 기쁘다"고 말한 뒤 "북한 난민과 인권 그리고 서사하라 난민에 대해 할 수 있는 최대의 행동을 하는 것이 시대의 양심"이라고 강조했다.

제9회 서울평화상 시상식은 10월7일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리며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패 그리고 상금 20만 달러가 수여된다.

격년제로 시상하는 서울 평화상은 1990년 후안 안토니오 사만란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첫 수상자로 선정됐고 이어 조지 슐츠 전 미국 국무장관, 국경없는 의사회,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오가타 사다코 전 유엔 난민고등판무관, 구호단체인 영국의 옥스팜, 바츨라프 하벨 전 체코 대통령, 방글라데시의 소액대출 빈곤퇴치 운동가 무하마드 유누스 박사가 수상했다.

이들 중 국경없는 의사회와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유누스 박사는 서울평화상 수상 뒤 노벨평화상도 받았다.
shoeless@yna.co.kr
영상취재.편집:조동옥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디펜스포럼,서울평화상,솔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74
全体アクセス
15,974,131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