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간첩 원정화 계부도 간첩 혐의 기소

2008-09-04 アップロード · 176 視聴

원정화에 북한산 농수산물 공작금 밑천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북한 보위부 소속 공작원인 원정화의 계부이자 자신도 위장탈북 간첩인 김동순이 원정화에게 냉동 문어와 고사리, 그림 등 9억7천여만원 어치의 북한산 농수산물을 공작금 밑천으로 지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원지검과 경기경찰청, 기무사, 국가정보원 등 4개 기관으로 구성된 합동수사부는 4일 김동순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합수부에 따르면 김동순은 2003년 12월부터 2006년 1월까지 중국에서 냉동문어와 옻, 고사리 등 9억6천여만원 어치의 북한산 농수산물과 북한 작가의 그림 40여점 (6천500달러 상당)을 원정화에게 팔거나 무상으로 줘 공작자금을 마련하는데 편의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동순은 옻과 그림은 자기 돈으로 구입해 원정화에게 제공했지만 냉동문어, 고사리 등은 9억4천여만원 어치를 구입해 원정화에게 보낸 뒤 11억8천여만원을 송금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원정화에게 매월 50만~300만원을 지원한 것으로 조사됐지만 원정화가 벌어들인 돈이 어디에 쓰였는지는 관계자 진술이 엇갈리고 증거가 부족해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고 합수부는 밝혔다.
합수부 관계자는 "김동순이 원정화에게 대가를 받고 물품을 팔았지만 원정화가 공작금을 마련하기 위한 무역을 할 수 있게 여건을 조성해줬다는 점에서 국가보안법상 편의 제공 혐의를 적용했다"고 말했다.
김동순은 또 2005년 1월 원정화의 소개로 남한 무역업자들을 만나 "중국산 상황버섯의 원산지를 북한산으로 바꿔달라"는 부탁을 받고 보위부 공작원에게 4천800달러를 지불한 뒤 중국산 상황버섯 12t을 북한산으로 속여 수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2006년말 탈북자로 가장해 남한에 들어온 김동순은 지난 6~7월 원정화가 황장엽 씨의 거처를 파악하는데 실패하자 대신 그의 위치를 탐색하는 한편 탈북 지식인 단체인 NK지식연대에 가입해 간부들의 사진을 촬영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월에는 중국으로 출국해 현지에 있던 단파라디오와 노동당 당원증을 가져와 장롱 밑바닥에 보관해왔다고 합수부는 덧붙였다.
한편 김동순은 2005년 2~3월 원정화의 소개로 군 정보요원 이모 씨를 만나 "청진 로켓트 공장 설계도를 그려달라"는 부탁을 들어주고 대가로 남한 사람 명의의 위조여권을 넘겨 받는 등 `이중 플레이를 한 점도 새로 드러났다.
합수부 관계자는 "이 여권은 가짜로, 이 씨가 업무의 필요에 따라 요구를 들어줄 수 밖에 없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먼 사돈 관계인 것으로 알려진 김동순은 평양미술대학을 나와 1975년 6월 왕재산대기념비(일명 빨치산 공적비)와 혁명박물관 건설 공사 등으로 공적을 인정받아 국기훈장(2급)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합수부 관계자는 "김동순이 노동당원인 것은 확실하지만 진술을 거부해 보위부 공작원인지에 대해서는 물증이 없어 공소 사실에 포함하지 않았다"며 "본인은 간첩이 아니라 단순한 탈북자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영상취재.편집 : 권동욱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간첩,계부도,기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44
全体アクセス
15,965,298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