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정보유출 4명 검거..3명 영장 방침

2008-09-07 アップロード · 51 視聴


`정보접근권 자회사 직원.언론 제보자가 범행
DVD 6장 복사.."시중에 유통 안됐다 장담 못해"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사상 최대 규모로 추정되는 1천100만여 명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의 용의자 4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용의자들은 GS칼텍스의 고객정보 데이터베이스(DB)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자회사 직원과 유출 정보를 최초로 언론에 알린 제보자 등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7일 GS칼텍스의 콜센터 운영을 담당하는 자회사 직원 정모(28) 씨, 정씨의 고교동창 왕모(28.회사원) 씨, 그리고 왕씨의 후배 김모(24) 씨 등 3명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붙잡아 조사 중이며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정씨 등이 빼낸 고객정보를 엑셀 파일 형태로 정리하는 등 범행을 도운 혐의로 자회사 여직원 배모(30)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GS칼텍스의 고객정보 DB 접근 권한이 있는 정씨는 검거된 왕씨, 김씨 등과 미리 범행을 모의한 뒤 지난 7∼8월 사무실에 있는 업무용 컴퓨터를 이용해 GS칼텍스의 고객 1천100만여 명의 정보가 담긴 파일을 훔쳐 DVD 복사본 6장을 만든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김씨는 GS칼텍스 고객들의 개인정보가 시중에 대량 유통됐다는 소식이 널리 알려질 경우 자신들이 가진 고객정보의 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판단해 직접 기자들과 접촉해 관련 사실을 제보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그러나 "이들이 빼낸 고객정보를 실제 시중에 유통했는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수사를 더 진행해야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유흥가 뒷골목에서 국회의원과 정부 부처 고위 관계자 등을 포함한 1천100만여 명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이메일 주소 등이 담긴 CD 1장과 DVD 1장이 버려진 채 발견됐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특히 GS칼텍스 DB에 대한 해킹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내부 직원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고객정보 접근 권한을 가진 직원들을 대상으로 집중 조사를 진행해왔다.
jslee@yna.co.kr

편집 : 전수일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4명,검거3명,방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81
全体アクセス
15,972,641
チャンネル会員数
1,86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5:1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77 視聴

16:4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138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86 視聴

02:02

공유하기
자전거 쓰레기난 해소법
8年前 · 43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