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 재연..해병대 위용 과시

2008-09-09 アップロード · 404 視聴


건군 60돌 맞아 해병 창설 이래 최대 규모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해병대사령부는 인천시와 공동으로 9일 오전 인천 자유공원과 월미도 일대에서 참전용사와 시민, 장병 등 1천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인천상륙작전 제58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인천 자유공원 내 맥아더 동상 헌화를 시작으로 상륙작전 당시 주 공격로였던 월미도 앞 해상에서의 헌화와 상륙작전 재연, 기념식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올해 행사는 건군 60돌을 맞아 해병대 창설 이래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상륙작전 재연에는 해군의 대형수송함인 독도함과 상륙함(LST) 향로봉함, 한국형 상륙장갑차(KAAV) 26대, 헬기 10대 등의 대규모 장비와 해병대, 육군, 해군 등 모두 375명의 병력이 참가했다.

상륙작전 재연에서는 해병대 수색대의 저고도 해상침투와 해상 강하, 고속단정을 이용한 퇴출, 맥과이어 시범 등을 선보이며 호국충성 해병대의 위용을 과시했다.

이홍희 해병대사령관은 기념사에서 "한.미 해병대는 58년 전 온갖 악조건을 극복하고 인천상륙작전을 감행해 위기에 처한 조국의 운명을 되살리는 전환점을 마련했다"면서 "3천200명의 고귀한 영웅들의 희생이 없었다면 우리가 누리는 민주주의는 없었을 것이며 선배 해병들이 쌓은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더욱 충실히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기념식 전.후행사로는 사물놀이와 군악대 퍼레이드, 태권도 시범, 의장대 시범 등이 진행돼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으며 인천상륙작전과 서울수복 장면 등을 담은 사진 31점과 해병대 관련 사진 전시회도 열렸다.

해병대사령부와 인천시는 인천상륙작전 당시 전몰장병과 참전용사들이 흘린 피와 땀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매년 9월 기념행사를 공동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는 건군 60주년을 맞아 실제 병력과 장비를 대거 투입하는 상륙작전 재연 등으로 행사 규모를 확대했다.

1950년 9월15일 단행된 인천상륙작전은 261척의 함정과 7만5천명의 병력이 투입된 세기의 상륙작전으로 기록되고 있으며, 국제연합군이 북한 인민군의 측면을 공격해 90일 만에 서울을 수복하고 상대방의 보급로를 차단하는 등 한국전쟁의 전세를 뒤엎은 군사작전으로 평가되고 있다.
smj@yna.co.kr

촬영, 편집 : 차인엽 VJ(인천취재본부)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과시,위용,인천상륙작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9
全体アクセス
15,950,985
チャンネル会員数
1,6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1:2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36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12 視聴

20:0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2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