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강원도 민심잡기.."녹색성장의 적지"

2008-09-10 アップロード · 42 視聴


박대표 "대한민국의 허파..현재의 땅 만들자"

(춘천=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박희태 대표를 비롯한 한나라당 지도부는 추석을 닷새 앞둔 9일 강원도를 방문해 민심잡기 행보를 이어갔다.

지난 4.9 총선에서 강원도에서 3석 획득에 그치며 고전한 만큼 당 지도부는 적극적 지원을 약속하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박희태 대표는 강원도청에서 가진 정책협의회 인사말에서 "강원도는 그동안 희망의 땅, 미래의 땅으로 불렀는데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지역 발전의 낙후성을 지적한 뒤 "강원도를 `현재의 땅으로 만드는데 한나라당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강원도는 대한민국의 허파로 이명박 대통령이 천명한 `저탄소 녹색성장이라는 미래 목표의 적지"라면서 "김진선 도지사가 내세우는 `강원 중심, `강원세상이 되도록 힘껏 돕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원주-강릉간 복선전철 건설 예산 반영,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첨단지식산업 건설 지원 등을 약속했다.

박순자 최고위원도 "강원도가 추진 중인 노인전문병원과 어린이병원 건설이 차질 없도록 당이 적극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진선 도지사는 "강원도가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고비를 맞았다"면서 "한나라당이 조금만 도와주면 강원도 발전이 탄력을 받고 가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적극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고성 의정연수원과 원주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등을 강조했고, 박 대표로부터 "동계올림픽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답도 받았다.

강원도당 위원장인 이계진 의원은 "한나라당이 10년 만에 정권을 찾고 이명박 정부가 탄생하는데 강원도가 큰 기여를 했다"면서 "도민들의 열망과 소망을 이룰 수 있는 시원한 해법이 나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허 천 의원은 "이제 당이 강원도를 보는 시선이 조금 바뀌었으면 한다"면서 "지금까지 소외를 느낀 당원들에게 크게 베푸는 한나라당이 되어달라"고 주문했다.

한나라당 지도부는 정책협의회 뒤 춘천시립양로원을 찾아 노인들에게 속옷을 추석 선물로 전달하며 위로했고 퇴계동 경춘선 복선전철 공사 현장도 둘러봤다.

앞서 이들은 강원도당 당직자 200여명과 오찬 및 정책간담회를 열고 당원들의 고충을 청취했다. 이날 방문에는 허태열 박순자 박재순 최고위원, 임태희 정책위의장, 조윤선 대변인, 최구식 의원 등도 함께 했다.

촬영: 이태영VJ (강원취재본부) , 편집: 김지민VJ

noja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강원도,민심잡기quot녹색성장의,적지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
全体アクセス
15,962,404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