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한국 SCI 논문 수 세계 12위..한단계 상승

2008-09-10 アップロード · 116 視聴

피인용횟수 30위로 2단계 하락..질적 향상 미흡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우리나라 연구자들은 지난해 과학기술논문색인(SCI) 학술지에 모두 2만5천494편의 논문을 발표, SCI 논문 수에서 전년도보다 1단계 오른 12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우리나라 SCI 논문의 5년 주기별(2003~2007) 논문 1편당 피인용 횟수는 3.44회로 전년도(2002~2006)의 3.27회보다 증가했으나 국가 순위는 공동 28위에서 30위로 떨어져 양적 증가에 비해 질적 향상은 미흡한 것으로 분석됐다.
교육과학기술부는 10일 이 같은 내용의 과학기술논문색인 국가과학지표(NSI) DB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NSI DB는 미국 민간학술정보기관인 톰슨로이터사(社)가 일정 수준 이상의 과학기술분야 학술지(SCI)에 수록된 논문정보와 논문 인용정보 등을 DB화해 제공하는 것으로 국가별, 분야별 발표 논문 수와 피인용도 등 통계자료가 담겨 있다.
우리나라 연구자들의 SCI 논문은 지난해 2만5천494편으로 전년도(2만3천297편)보다 9.4% 증가했으며 전 세계 총 논문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17%로 1998년(1.13%)보다 배 가까이 증가했다.
SCI 논문 발표 수 상위 5개국은 미국(29만3천371편), 영국(7만9천784편), 중국(7만9천674편), 독일(7만3천184편), 일본(7만531편)이며, 이들 국가의 논문(59만6천544편)이 세계 전체 논문(117만7천528편)의 50.7%를 차지했다.
특히 중국은 논문 수가 2006년 6만9천684편에서 지난해 7만9천674편으로 14.3% 증가해 상위 12개국 중 최고 증가율을 보였고 논문 수 순위도 5위에서 3위로 2단계 상승했다.
우리나라의 분야별 논문 발표 수는 총 24개 분야 중 재료과학(5위)과 컴퓨터과학(7위), 약리학(7위), 물리학(8위), 공학(10위) 등 5개 분야가 상위 10위권에 들었다.
이같이 우리나라의 SCI 논문이 양적으로 계속 증가세를 보이는 것과 달리 논문의 질을 가늠하는 논문 피인용횟수는 제자리걸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우리나라 SCI 논문의 5년 주기별(2003~2007) 논문 1편당 피인용 횟수는 3.44회로 전년도(3.27회) 보다 증가했으나 국가 순위는 오히려 2단계 떨어져 30위를 기록했다.
이에 반해 스위스와 덴마크, 네덜란드는 논문 수 순위는 낮지만 피인용횟수에서는 세계 최상위를 기록하고 있다. 논문 수에서 16위를 기록한 스위스는 논문 1편당 피인용횟수 7.41로 1위를 차지했고 논문 수 23위인 네덜란드는 7.01로 2위, 논문 수 14위인 네덜란드는 6.83으로 3위에 올랐다.
국내 대학들 중에서는 서울대가 4천291편을 발표해 순위가 전년도보다 8계단 상승한 24위를 기록했고 2천193편을 발표한 연세대는 96위로 100위권 이내에 처음으로 진입했다. 고려대가 1천780편, 137위로 뒤를 이었다.
교수 1인당 논문 수는 광주과학기술원(GIST)가 5.07편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국내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는 포항공대 4.45편, 서울대 3.71편, 성균관대 2.48편 순이었다.
세계 대학 가운데 SCI 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대학은 미국 하버드대로 1만258편이었고 2위는 일본 도쿄대 7천308편, 3위는 캐나다 토론토대 6천170편, 4위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6천편, 5위 미시간대 5천962편 등이다.
또 세계 100위권 대학을 보유한 국가는 모두 22개국이었으며 국가별로는 미국이 49개, 일본 7개, 영국 6개, 캐나다 5개, 중국ㆍ이탈리아 각각 4개, 호주ㆍ독일ㆍ스웨덴ㆍ네덜란드 각각 3개다.
정부출연 연구기관 중에서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562편으로 가장 많은 논문을 발표했고 한국원자력연구원(421편), 한국생명공학연구원(319편), 한국전자통신연구원(308편)이 뒤를 이었다.
민간 기업 중에서는 삼성과 LG가 각각 623편과 159편으로 전년도에 이어 1, 2위를 차지했고 다음은 한국전력공사(51편), 아모레퍼시픽(46편)이었다.
교과부 박항식 과학기술정책기획관은 "분석결과 우리나라의 과학기술분야 연구 실적이 양적으로는 꾸준히 발전하고 있으나 질적인 성장이 다소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향후 대학 등에 대한 연구비 지원시 연구성과의 질적 경쟁력 향상에 중점을 둘 방침"이라고 말했다.
scitech@yna.co.kr

영상취재.편집 : 왕지웅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12위한단계,2007년,논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4
全体アクセス
15,973,501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21 視聴

23:2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6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