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서 참돌고래 장례의식 장면 발견

2008-09-10 アップロード · 752 視聴


의식적행위 2시간동안 촬영..세계에서 처음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동해에서 참돌고래의 장례의식 장면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소는 지난 6월 27일 시험조사선 탐구12호를 타고 울산-포항간 해역을 조사하던 중 감포 정자 앞바다에서 숨을 거두는 참돌고래를 다른 참돌고래들이 수면위로 밀어올리는 장면을 발견, 동영상으로 촬영했다고 10일 밝혔다.

고래연구소는 시험조사선을 타고 수 백마리의 참돌고래떼를 추적하던 중 무리에서 떨어져 나온 3~5마리의 참돌고래가 숨을 거두기 직전인 동료를 수면위로 밀어올리는 것을 2시간동안 촬영했다.

참돌고래들의 눈물겨운 노력에도 불구하고 마침내 숨을 거둔 참돌고래 1마리가 물속으로 가라앉으면서 참돌고래의 `장래의식은 막을 내렸다.

이들 참돌고래의 의식적 행동은 고래연구소에 의해 발견하기 전 부터 이뤄지고 있었던 것으로 짐작됐다.

고래연구소는 숨을 거운 참돌고래가 어미에 해당되며 외상이 전혀 없는 점으로 미뤄 자연사한 것으로 추정했다. 참돌고래의 수명은 30년정도로 알려졌다.

군집생활을 하는 돌고래류에서 어미가 다치거나 목숨을 잃는 새끼의 호흡을 돕기 위해 수면으로 밀어올려 주거나 사망하는 개체를 다른 개체들이 수면으로 밀어 올리는 행위가 발견됐고 학계에는 이를 이타적 행위로 규정했다.

현재까지 돌고래류의 이타적 행위가 보고된 것은 돌고래 사육 수소에서 관찰된 것이 대부분이며 야생에서는 숨을 거둔 새끼 돌고래를 어미가 2~5일정도 수면으로 밀어올리는 행동을 관찰한 것이 전부였다.

특히 참돌고래의 이타적 행위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세계에서 처음이다.

김장근 고래연구소장은 "돌고래류는 사회성을 갖고 있으나 가족끼리 무리를 지어다니지 않고 나이나 크기, 성별끼리 그룹을 지어 행동을 한다"면서 "사망한 개체를 다른 개체들이 밀어올리거나 부축하는 행위는 인간으로 치면 장례의식과 같은 의미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고래연구소는 국내 조사팀이 참돌고래의 이타적 행위를 촬영한 것은 고래류의 연구에 큰 도움되며 국제적인 위상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cho@yna.co.kr

영상제공:국립수산과학원, 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동해서,발견,장례의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55
全体アクセス
15,950,160
チャンネル会員数
1,61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