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전 복원품, 중앙과학관 기증전시

2008-09-17 アップロード · 140 視聴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국립중앙과학관(관장 김영식)은 최근 상영중인 과학역사영화 `신기전(神機箭)을 제작한 영화사 KNJ로부터 영화촬영을 위해 복원한 신기전을 기증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오전 대전 중앙과학관에서 열린 기증식에는 이 영화의 감독 김유진씨를 비롯해 여자주연배우 한은정씨 등이 참석했다.

`신기전은 고려 최무선이 만든 화포인 주화(走火)를 바탕으로 조선 세종(1448년)때 최무선의 아들인 최해산이 개발한 다연장 로켓 병기이며 주화보다 2~3배 이상 성능이 뛰어난데 대신기전의 경우 사거리가 2㎞나 됐다.

특히 조선 성종(1474년) 때 간행된 무기서 `국조오례서례 병기도설(國朝五禮序例 兵器圖說)을 보면 신기전이라는 로켓 추진식 화살이 설계도와 함께 기록돼 있는 데, 1983년 세계우주항공학회(IAF)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로켓 설계도로 공인받기도 했
다.

영화 제작사인 KNJ는 영화의 실제감을 높이기 위해 국조오례서례 병기도설의 설계도와 국립중앙과학관, 항공우주연구원 채연석 박사의 자문을 바탕으로 신기전과 발사대인 화차(火車)를 이번에 원형대로 복원했다.

기증받은 신기전은 중앙과학관 정면 입구의 중앙홀에 상설 전시될 예정이다.

영화감독 김유진씨는 "영화 제작과정에서 중앙과학관측의 자문 등 많은 도움이 있어 이번에 복원품을 기증하게 됐다"며 "자라나는 학생들이 선조들의 우수한 과학기술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중앙과학관 관계자는 "기증받은 신기전은 단순한 영화 소품이라기 보다는 원형대로 복원돼 유물로서 가치도 지니고 있다"며 "과학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화포제작 기술을 실감있게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eokyee@yna.co.kr

취재 : 윤석이 기자(대전충남취재본부),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신기전,기증전시,복원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
全体アクセス
15,962,080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