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SE "韓증시 내년 9월 선진시장 편입"

2008-09-18 アップロード · 77 視聴


"기준 충족"…76억~187억불 유입 기대

대만은 준선진시장 유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한국증시가 4수(修) 끝에 세계 양대 투자지표 중 하나인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 FTSE 선진지수 편입이 확정됐다.

한국증시가 FTSE 선진지수 편입이 확정됨에 따라 3조5천억달러의 미국계 위주 투자자금이 벤치마크지수로 삼는 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MSCI)의 선진지수 편입 가능성도 커졌다.

마크 메이크피스 FTSE 회장은 18일 서울 여의도 증권선물거래소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증시를 2009년 9월부터 현재 준선진시장에서 선진시장으로 편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메이크피스 회장은 "수년 간 국제투자자 및 한국증시 관계자 등과 교류를 통해 한국증시의 선진지수 편입을 결정하게 됐다. 한국은 최근 2~3년 현안들을 해결해 다른 선진시장과 어깨를 겨룰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증시는 2004년 9월 이후 선진시장 진입을 위한 관찰대상국에 포함됐으나 국내 제도상의 문제로 선진시장 진입이 번번이 좌절돼 왔다.

FTSE는 우리나라와 함께 국가분류 변경을 위한 관찰대상국에 포함돼 있던 대만과 중국A주, 그리스에 대해서는 현행 수준을 유지하고 아이슬란드,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카자흐스탄, 몰타, 우크라이나,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등은 관찰대상국에 추가했다.

증권업계는 이번 선진지수 편입으로 중장기적이고 안정적인 투자 성향을 보이는 선진시장 투자자금이 우리 자본시장에 유입돼 외국인 투자자금의 질적.양적 변화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증시는 이번에 신흥시장에서 벗어남에 따라 신흥시장 투자자금이 빠져나가지만 새로 선진시장 투자금이 유입돼 추가로 들어오는 자금 규모가 76억~187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메이크피스 회장은 "우리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 자금이 3조달러에 달한다. 이 중 2% 정도가 한국시장에 유입될 것으로 생각한다. 또 3~5%의 지수 흐름 개선이 기대된다. 그러나 1년의 준비기간을 주기 때문에 시장에 큰 변화를 주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현재 신흥지수 구성종목에 포함돼 있는 삼성전자, 포스코, 국민은행 등 110개 국내 기업 주식은 FTSE의 별도 심사를 거쳐 선진지수 종목으로 편입 여부가 결정된다.

110개 종목이 모두 선진지수에 편입될 경우 한국은 선진지수를 구성하는 25개국 가운데 시가총액비중 으로 11위, 편입 종목수(110개) 기준으로는 6위 규모에 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3조달러에 달하는 유럽계 투자자금의 벤치마크 대상인 FTSE지수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 런던증권거래소가 공동 소유한 FTSE인터내셔널이 작성해 발표하는 지수로, 선진시장 24개국과 신흥시장 23개국으로 구성돼 있다.

거래소는 FTSE 선진지수 편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글로벌 선진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국시장과 우량기업을 적극 홍보하고 자본시장의 투명성 제고를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daeho@yna.co.kr

촬영, 편집 : 장대연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9월,내년,선진시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4
全体アクセス
15,973,501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