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 OB 올스타 "일본전 절대 질 수 없다"

2008-09-18 アップロード · 340 視聴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친선경기이지만 일본에는 절대 질 수 없습니다"

대한축구협회 창립 75주년 기념 한일 OB 올스타전(19일 오후 8시30분.서울월드컵경기장)에 나설 왕년의 축구 스타들이 현역 때와 마찬가지로 필승 각오를 다졌다.

1990년대 한국 축구를 이끌었던 홍명보, 최용수, 서정원, 유상철, 고정운 등 OB 올스타들은 일본전을 하루 앞둔 18일 오후 3시부터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진행된 공개 훈련에서 "친선전이지만 상대가 일본인 만큼 반드시 이기겠다"고 입을 모았다.

훈련에는 전체 17명 가운데 지방 프로구단 코치를 맡고 있는 6명을 제외한 11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정오 남산 그랜드 하얏트호텔에 소집됐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회택 감독과 내셔널리그 울산 현대미포조선 감독인 최순호 코치는 일정이 바빠 훈련장에는 나오지 않았다.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 전 올림픽대표팀 코치는 "몸은 예전만큼 100%라고 할 수 있는 조건은 아니다. 하지만 축구팬들이 지켜보고 있고 자존심과 명예가 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은퇴하고도 이런 훌륭한 경기에 참가할 수 있어 기쁘고 오랜만에 모이니 옛날 기억도 난다.

역대 한일전 가운데는 1993년 미국 월드컵 예선에서 패한 경기가 아팠던 만큼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소감을 밝힌 홍명보 코치는 최근 잇따른 졸전으로 축구대표팀에 쏟아지고 있는 팬들의 비난을 의식한 듯 "백패스는 절대 하지 않기로 했다"고 했다.

1997년 9월 프랑스월드컵 최종예선 원정경기에서 0-1로 뒤지다 동점골을 넣어 2-1 역전승으로 도쿄대첩의 발판을 놓은 서정원도 "몸은 좋은 상태가 아니지만 이번 경기는 친선전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을 만큼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고 말했다.

도쿄대첩에 함께 뛰었던 이상윤, 최용수 등과 당시 얘기를 많이 했다는 서정원은 "2주 전부터 모여 고교 팀과 2경기를 했는데 몸이 조금씩 만들어지는 느낌이다. 오랜만에 합숙을 하게 됐지만 예전부터 많이 해왔기 때문에 크게 다른 점은 없다"고 했다.

서정원은 최근 한국 축구의 거듭된 졸전에 대해서는 "국가대표가 썩 좋은 경기력을 못 보여줘 실망을 주고 있지만 팬들의 비난이 오히려 약이 돼 정신 무장에는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긍정적인 전망을 보였으며 "일본전에서 선배들은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현역 시절 일본 킬러라 불렸던 최용수 FC 서울 코치도 "예전 경기력은 나오지 않겠지만 기회가 오면 반드시 득점을 해서 득점력 빈곤에 허덕이는 한국 축구에 실망한 팬들에게 기쁨을 주고 싶다. 상대가 일본이어서 져서는 안된다고 마음 먹고 있다"고 말했다.

은퇴한 왕년의 스타들은 볼 뺏기 위주로 1시간 가량 훈련을 했으며 마지막 15분 동안은 골문 앞에서 측면 크로스와 슈팅 연습으로 득점력을 가다듬었다.

훈련은 농담을 주고받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지만 섭씨 30도가 넘는 늦더위와 강렬한 햇빛 때문에 노장들은 오랜만에 구슬땀을 흠뻑 흘렸다.

촬영, 편집: 신상균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없다quot,올스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52
全体アクセス
15,974,134
チャンネル会員数
1,796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