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에 치매 진단.치료비 지원

2008-09-19 アップロード · 95 視聴

복지부 치매관리종합대책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앞으로 저소득층 국민은 무료로 치매 증상을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게 된다.

또 치매 예방.관리 대책을 총괄하는 국가 기구가 신설되고 60세 이상 노인들은 건강보험에서 2년마다 실시하는 건강검진을 통해 치매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가족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치매관리종합대책을 19일 공개했다.

먼저 치매의 조기 발견 및 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현재 전국 118개 보건소에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실시중인 무료 치매 조기검진 사업을 2010년까지 전국 253개 보건소 전체에서 실시되도록 확대한다.

또한 치매 진단을 받은 환자 가운데 저소득층에게 바우처(서비스 무료교환권) 형태로 치료 비용을 지원키로 했다.

이와 함께 치매 관련 정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가칭 `국가치매사업추진단과 국립치매센터 1곳, 권역별 치매거점센터 4곳, 치매관리센터 253곳을 설치해 체계적인 치매 예방.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복지부 내에 치매 전담부서가 신설되고 치매 관련 전문인력도 2012년까지 현재의 6배의 수준인 6천명까지 늘어난다.

복지부는 또 심.뇌혈관 질환과 같은 치매 발생 위험 요인을 집중 관리하고 노인들이 기억력과 집중력 같은 인지 기능을 유지.증진할 수 있도록 인지건강 프로그램을 개발해 보건소와 노인복지 관련 기관에 보급키로 했다.
leslie@yna.co.kr
촬영=김성수 VJ, 편집=이상정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저소득층에,지원,진단치료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33
全体アクセス
15,967,008
チャンネル会員数
1,81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41:2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1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