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충청홀대론 무마에 진땀

2008-09-25 アップロード · 31 視聴


(청주=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한나라당 지도부가 25일 충북 지역을 찾아 `홀대론을 잠재우느라 진땀을 뺐다.

박희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청주시 충북도청에서 당정협의회를 갖고 예산증액 등 충북 발전에 적극적 지원을 약속했지만 잇단 `홀대론을 날려버리기에는 힘이 부쳤다.

특히 충북도청 관계자들은 당정협의회 자료에서 이명박 정부 출범 후 행정중심복합도시 및 혁신도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충청고속도로 건설 등 각종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해 한나라당을 곤혹스럽게 했다.

정우택 충북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최근 충북 도민의 정서를 대변하는 `충북도민들 뿔났다라는 말이 있다"고 소개한 뒤 "수도
권 규제완화가 충북의 민심을 가장 자극하는데 한나라당은 이런 발언에 대응하지 않고 방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성균 한나라당 충북도당 위원장도 "수도권 규제완화가 충북 발전에 저해가 된다면 충북은 좌시하지 않겠고 반드시 대통령의
공약사항을 이행해 달라"면서 청주공항 활성화, 첨단의료복합단지의 오송 유치 등 지역현안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또 이대원 충북도의회 의장은 "역대 정권에서 계속 소외됐다는 것이 충북의 기본적 정서인데 이명박 정부 들어서도 충북 도민들은 `돌아오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느낀다"면서 "홀대론이 그냥 나오는 것이 아닌데 한나라당은 도민들의 정서를 제대로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잇단 충북도의 원성에 한나라당 지도부는 민심을 다독이는데 안간힘을 썼다.

박희태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은 지방을 희생시켜서 수도권 규제를 완화하지는 않겠다고 분명히 선언했다"면서 "이번 정기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도민들의 뜻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도 "`안 해준다고 하지 말고 `해주니까 감사하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해달라", "첫술에 배부를 수 없다", "저희들에게 시간을 달라" 등의 간곡한 어조로 이해를 부탁했다.

또 충북 출신의 송광호 최고위원은 "대통령과 관계장관들이 도민과 약속한 것은 꼭 지킨다고 몇차례 말했는데 의혹이 해소되지 않아 안타깝다. 한꺼번에 너무 많은 사업을 하라는 것은 무리다"면서 "충북에 대한 예산이 과거와 차별화되면 충청홀대론이 하루 아침에 잠재워질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몽준 최고위원은 "충북에서 고속도로 등 교통망이 잘 되고 내륙관광과 첨단의료단지로 발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고 허태열 최고위원은 "여러분들이 목매는 사업들이 이명박 정부 5년 안에 100% 착공된다는 것을 자신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최경환 수석정조위원장 역시 "홀대론이 많이 나왔는데 도지사가 너무 많은 비전을 제시하고 한꺼번에 해결이 되지 않으니 급한 마음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지역사업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통해 충북이 대한민국의 중심, 교통의 요지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지도부는 앞서 청주의 한 식당에서 충북도당 관계자 150여명과 오찬을 하면서 격려했고 정책협의회 직후 청원군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충북테크노파크를 방문, 중소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충북 방문에는 공성진 박재순 최고위원, 김기현 제4정조위원장, 최구식 의원, 조윤선 대변인 등도 함께 했다.
nojae@yna.co.kr

촬영 : 김윤호 VJ(충북취재본부), 편집 : 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충청홀대론,무마에,진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1
全体アクセス
15,961,889
チャンネル会員数
1,69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2:2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4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