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대규모의 국제中企박람회 광저우서 개막

2008-09-26 アップロード · 70 視聴


(광저우=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작은 것에서 큰 것을 보고, 세계를 이해한다(中小見大, 博覽天下)"

중국 최대 규모의 중소기업박람회인 제5회 중국 국제중소기업 박람회가 22일 광둥성(廣東省) 광저우(廣州)에서 열렸다.

중국의 국가발전개혁위원회와 재정부, 상무부 등 중앙정부 7곳이 주최하고 광둥성 정부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아시아 최대 규모인 37만㎡달하는 파저우(琶州) 전시관 중 12만㎡에서 30개국 6천여개 업체가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한국은 이번 박람회에 주빈국으로 초청돼 전시관 2층에 1만㎡규모의 별도 전시관을 배정받고 임차료와 특별장치 관리비 등을 감면받는 등 공동주최국으로서 대우를 받았다.

지난해 행사에는 참여한 국내 기업이 30여개사에 불과했지만 이번에 주빈국으로서 공동개최하게 됨에 따라 생활용품 38개사, 농수산식품 32개사, 섬유 28개사 등 9개 업종 165개사와 디자인 관련 기업 140여개사 등 300여개사가 참여했다.

화재평가기기 제조업체인 페스텍인터내셔날의 홍용의 사장은 "중국 허베이성 쭌화시 부시장과 10여개의 현지 업체들이 찾아와 딜러 계약 및 기술이전에 관해 상담을 받았다"며 "중국이 경제력이 높아지면서 화재로 인한 인명손실, 인명피해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조미김 제조업체인 일오삼식품의 이임덕 대표는 "바이어와 일반인들이 북새통을 이뤄 통역에 진땀을 흘렸다"며 "올해는 우리가 주빈국이라서인지 다른 나라 부스보다 관심이 높은 편인 것 같다"고 행사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와 함께 한식, 한과, 한복 등 한브랜드와 경기도, 경북, 인천시 등 지방자치단체 3곳이 참가해 한국의 문화.관광을 홍보하기도 했다.

코트라는 행사에 앞서 중국 전역의 8개 무역관을 동원, 중국 측 바이어 1천200여개사의 참여신청을 받아 국내 참가기업에 업체당 20건 이상의 상담을 주선했다.

또한 박람회에 참가할 수 없는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E-Trade관을 통해 사이버 화상 상담도 진행했다.

부대행사로 광둥성 통싱 부성장, 홍석우 중기청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하는 한.중 중소기업 고위급포럼과 한국 문화공연을 선보인 한국의 날 행사가 열렸다.

이와 함께 한국디자인진흥원 주관으로 열리는 디자인코리아 2008이 한국관에서 병행개최됐다. 디자인코리아에서는 우수디자인상품관, 우수디자인경영기업관, 디자인전문회사관 등을 운영, 디자인 비즈니스를 펼쳤다.

홍석우 중기청장은 개막식 축사에서 "이번 중박회에 한국기업들은 섬유, 공예, IT, 디자인 분야에 모두 300여개 기업이 참여했다"며 "한국 기업들이 중국과 한국간 우호의 정신을 발전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트라의 박종식 광저우무역관장은 "올림픽 후 중국경제에 대한 걱정의 목소리가 많지만 광저우는 대외무역이 활발한 곳이어서 내수 침체의 분위기가 느껴지지 않는다"며 "지난해 20만명이 박람회를 다녀갔는데 올해는 30만명으로 늘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개막식에 앞서 장더장(張德江) 부총리가 이례적으로 박람회에 참석해 한국관에 마련된 이트레이관에서 화상으로 칭다오(靑島)의 기업인과 상담하는 모습을 보고 한국어로 훌륭한 기술이다라고 감탄해 눈길을 끌었다.

장 부총리는 연변대학 조선어과와 북한 김일성종합대학 경제학과를 졸업해 한국어 실력이 수준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구정모 기자(산업부),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막,광저우서,국제中企박람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53
全体アクセス
15,965,151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