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다문화가족 음식축제 성황리 끝나

2008-09-28 アップロード · 199 視聴


(구미=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정말 축제다운 축제네요. 참여하는 사람도 즐겁고 보는 사람도 재미있고."

27일 경북 구미시 임수동 동락공원에서 펼쳐진 3회 다문화가족 음식문화축제에 참가한 사람들은 모두 기분좋은 한바탕 잔치였다고 입을 모았다.

그동안 구미지역 행사로 열리던 이 축제는 올해부터 도단위 행사로 격상돼 도내 각 시.군에 살고 있는 결혼이주여성들의 참여폭이 더 늘었다.

다문화가족 음식문화축제인 만큼 한국과 중국, 태국 등 아시아 8개국의 전통음식이 선보이는 자리가 주행사였다.

행사를 주관한 구미시결혼이민자가족지원센터(대표 장흔성)측은 2천명 이상이 찾을 것을 대비해 결혼이주여성들과 꼬박 밤을 새워 각국의 전통음식을 준비했다.

이 덕분에 낮 12시부터 2시간동안 진행된 시식회를 찾은 3천명의 관람객은 중국의 돼지갈비음식인 파이구를 비롯해 태국의 쌀국수볶음인 탓미, 필리핀의 마카로니샐러드, 인도네시아의 닭볶음요리인 샤베아이암 등을 맛보며 서로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발견하는 시간을 보냈다.

또 베트남의 쌈요리, 몽골의 만두인 호소르, 일본의 메밀국수인 소바, 한국의 부침개 등도 모두 무료로 맛보기 위해 긴 줄서기를 마다하지 않았다.

도내 각 시.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참여한 아시아문화체험부스도 인기를 모았다.

김천은 인도네시아와 스리랑카의 가면과 인형을 전시하고 전통의상을 입어볼 수 있도록 했고, 경주는 몽골의 악기와 의상을 전시하는 등 각 시.군마다 특정한 나라를 정해 체험할 수 있는 코너를 마련했다.

다양한 문화행사도 곁들여져 다문화 여성합창단의 공연과 서예 퍼포먼스, 타악공연, 각 시.군들 대표한 결혼이주여성 11개팀의 장기자랑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참가한 결혼이주여성들은 비록 약간 어눌한 발음이었지만 멍이나 숨어우는 바람소리 등 한국 노래를 열창했고, 박자를 놓치기도 했지만 한국 전통탈춤을 추거나 필리핀 등 모국의 전통춤을 추는데 열정을 아끼지 않았다.

주최측은 장기자랑을 보고 즉석에서 신청하려는 결혼이주여성들이 많아 정리를 하느라 애를 먹었다고 전했다.

필리핀 출신으로 문경에 살고 있는 로엔나 엠 가트 바겐(39.여) 씨는 "다문화축제에 참여한 것도 처음이고, 많은 사람들 앞에서 공연을 한 것도 처음이지만 많은 사람들과 어울리니 재미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구미시결혼이민자가족지원센터 장흔성 대표는 "갈수록 행사가 커지고 오는 사람들이 많아져 힘들기도 하지만 반응이 좋아 신이 난다"며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지는 축제가 되고 나아가 우리 사회가 다문화 가족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영상취재: 손대성 기자 (대구경북취재본부), 편집: 김지민VJ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구미,끝나,다문화가족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9
全体アクセス
15,948,050
チャンネル会員数
1,6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57

공유하기
오늘의 주요뉴스
8年前 · 8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