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공무원노조, 吳시장 인권위 제소

2008-09-29 アップロード · 11 視聴


市 운영 퇴출공무원 교육제도 인권침해 이유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 서울시청 공무원노조는 29일 퇴출대상 공무원을 교육하는 서울시의 `현장시정지원단 제도가 인권을 침해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며 오세훈 시장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했다.

전국공무원노조와 전국민주공무원노조 서울시청 지부는 이날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장시정지원단에 배속된 직원 2명이 무리한 국토순례 등으로 4∼8주 입원치료를 받았고, 교육생 한 명은 지난 8월 사망에 이르렀다"며 이들 사례를 인권침해 행위로 규정했다.

이들 단체는 이어 "교육생들은 자원봉사 과정에서 양파.고추밭 농장에서 심하게 혹사당하는 등 부당한 인권침해에 따른 고통을 잇달아 호소하고 있다"며 "오세훈 시장은 잘못된 인사정책에 대해 서울시민과 고통을 당한 공무원들에게 사과하고 현장시정지원단을 즉각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어 오 시장을 국가인권위에 정식으로 제소했다.

두 단체에 소속된 조합원은 1천300여 명으로, 서울시 공무원노조 4개 단체 전체조합원(약 4천800명)의 약 27%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국토순례는 일반적 건강걷기 수준인 시간당 3~4km 이하 수준으로 이뤄졌고, 충분한 휴식과 사전교육으로 탈수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봉사활동도 일조량이 많은 날은 휴식을 취하도록 하는 등 교육생들이 혹사당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두 단체가 교육받던 중 사망했다고 거론한 교육생 안모(49)씨의 사인을 놓고 유족은 "스트레스로 말미암은 과로사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서울시는 안씨가 암 수술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을 들어 유족 측 주장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moonsk@yna.co.kr

촬영, 편집 : 장대연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서울시공무원노조,吳시장,인권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9
全体アクセス
15,943,262
チャンネル会員数
1,62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6:1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8年前 · 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