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난지한강공원 레저.생태체험장 탈바꿈

2008-09-29 アップロード · 91 視聴


물놀이장.요트계류장 조성..접근로 획기적 개선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 서울 난지 한강공원이 수상레저와 생태체험의 거점으로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29일 난지 한강공원에 세계적인 생태테마공원과 강변 물놀이장, 요트 계류장(마리나)을 만들고 인근 월드컵공원과의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특화사업의 착공식을 갖고 본격 공사에 들어갔다.

이 사업은 총 640억원이 투입돼 내년 10월 완공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월드컵공원의 노을공원과 하늘공원에서 난지공원을 연결하는 폭 18m, 길이 110m 크기의 다리를 설치해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또 평화의 공원에서 난지공원으로 바로 이어지는 폭 5m, 길이 278m의 다리도 개설된다.

특히 자동차전용도로인 강변북로(서울→일산 방향)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난지공원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폭 10.4m, 길이 57m의 지하 연결통로도 설치된다.

아울러 학생들의 생태 체험학습을 위해 3만3천600㎡ 규모의 생태습지원이 만들어지고 생태습지원과 캠프장을 연계한 한강야생탐사센터도 조성된다.

기존 콘크리트 호안(湖岸)도 제거되고 생태.친수 호안이 새로 들어선다.

시는 이와함께 길이 140m, 넓이 7천40㎡ 크기로 수심 80㎝ 깊이의 강변 물놀이장을 설치해 시민들이 과거 강변에서 물놀이를 하던 추억을 되살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기존의 캠프장 위치를 조정해 2만9천㎡ 규모의 캠프장을 만들어 텐트 227개(이용객 1천200명)를 수용한다.

수상스포츠를 활성화하기 위해 크루즈급 40여대를 수용할 수 있는 요트 계류장도 설치된다.

선착장 인근에는 1만2천300㎡ 규모의 `물의 광장이 난지공원의 랜드마크로 꾸며진다. 이 광장에는 6m까지 물을 내뿜을 수 있는 바닥분수가 설치돼 물을 테마로 한 다양한 경관을 연출한다.

이밖에 인라인스케이트와 스케이트보드를 즐길 수 있는 공간과 환경놀이터, 자전거공원, 수변공원장, 잔디광장도 들어선다.

오세훈 시장은 "난지공원을 자연과 사람이 함께 숨쉬는 세계적인 친환경 생태공원으로 만들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상암DMC 상주인력을 비롯한 인근 주민들의 편의시설이 확충되고 월드컵공원과의 연계성도 크게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난지공원 특화사업이 착공돼 서울시가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반포와 뚝섬, 여의도 공원 등 4개 지역 특화사업이 모두 본격 공사에 들어가게 됐다.

moonsk@yna.co.kr

촬영,편집:김성수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난지한강공원,레저생태체험장,서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3
全体アクセス
15,946,364
チャンネル会員数
1,69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