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경상수지 사상최대 47억불 적자

2008-09-30 アップロード · 14 視聴

상품수지 12년만에 최대폭 적자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이준서 기자 = 지난달 경상수지가 사상 최대의 적자를 기록했다.

그동안 한국 경제를 지탱해오던 수출마저 흔들려 상품수지는 12년 만에 최대 폭의 적자를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8월중 국제수지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경상수지는 47억 1천만 달러 적자를 냈다. 이는 1980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최대 규모의 적자다.

경상수지는 작년 12월(-8억 1천만 달러)부터 올해 5월까지 6개월 연속 적자행진을 이어가다 6월에 18억 2천만 달러 흑자로 돌아섰으나 7월에 25억 3천만 달러 적자를 낸 뒤 지난달 적자 폭이 더 커졌다.

올해 1∼8월 누적 경상수지 적자는 125억 9천만 달러로 불어났다.

경상수지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는 전달의 2억 2천만 달러 흑자에서 28억 2천만 달러 적자로 돌아서면서 1996년 8월(-29억 달러) 이후 최대 적자폭을 기록했다. 이는 영업일수 감소 등으로 수출입 증가세가 전달보다 모두 둔화한 가운데 수출증가율(16.2%)이 수입증가율(37.6%)보다 더 큰 폭으로 축소된 데 따른 것이다.

서비스수지는 특허권 사용료 등 기타 서비스수지의 적자가 늘었으나 환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여행수지 적자가 줄고 운수수지 흑자가 늘면서 적자 규모가 전달의 24억 6천만 달러에서 20억 달러로 감소했다.

소득수지는 배당수지 적자가 줄고 이자수지 흑자가 늘어남에 따라 전달의 2억 4천만 달러에서 3억 2천만 달러로 흑자폭이 소폭 확대됐다.

양재룡 한은 국제수지팀장은 "8월 중 경상수지가 큰 폭의 적자를 낸 것은 영업일수 감소와 선박인도 조정, 유가 하락분이 원유도입단가에 반영되는 시차, 자동차업계 파업에 따른 수출 차질 등 불규칙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4분기에는 자동차 수출차질 분이 이월되는 효과가 나타나고 유가하락분이 반영되면서 흑자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양 팀장은 "9월중 경상수지 적자폭은 8월보다 크게 줄고 앞으로 유가가 하향 안정세를 유지하면 연간 적자는 100억 달러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본수지는 해외차입 증가로 기타투자수지가 큰 폭의 순유입을 보인 가운데 외국인의 국내증권투자 순유출 규모가 크게 축소되면서 53억 3천만 달러의 유입초과를 보였다.

증권투자수지는 내국인의 해외증권투자가 순회수를 보인 가운데 외국인의 주식 순매도가 줄어들고 채권도 순매수로 전환되면서 순유출 규모가 전월의 88억 6천만 달러에서 5억 7천만 달러로 큰 폭으로 줄었다. 기타투자수지는 금융기관의 해외차입 증가로 67억4천만달러 유입초과를 보였다.
fusionjc@yna.co.kr
jun@yna.co.kr

촬영.편집: 정재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47억불,8월,경상수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47
全体アクセス
15,955,791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