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비상품 감귤 유통 뿌리뽑는다"

2008-10-01 アップロード · 41 視聴


(제주=연합뉴스) 김승범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가 올해산 노지감귤 첫 출하일을 보름 앞두고 비상품감귤 유통행위에 대한 전쟁을 선포했다.

제주도는 1일 제주도청 앞 광장에서 자치경찰과 행정시 및 읍면동의 단속 공무원, 농협 단속반 등 모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품감귤 유통근절 결의대회를 겸한 단속반 출정식을 가졌다.

김태환 제주지사는 이 자리에서 "덜 익은 감귤을 강제착색하고, 비상품감귤을 유통시키는 행위는 제주의 감귤산업 전체를 파멸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끝까지 추적해 뿌리를 뽑아야 한다"며 "감귤을 살린다는 비장한 각오로 단속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사단법인 전국과실중도매인조합연합회 유삼재 회장은 "강제착색한 감귤은 사지 않겠다"고 선언해 비상품감귤의 유통행위를 척결하려는 제주도의 방침에 힘을 보탰다.

비상품감귤 단속반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강력한 단속의지를 밝히고, 감귤 선과과정에서 비상품을 철저히 격리시키는 등 사명감을 갖고 소임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공무원과 생산자단체, 민간인 등 218명으로 구성된 모두 43개의 단속반은 내년 3월까지 감귤농장과 선과장을 중심으로 순찰하면서 덜익은 감귤을 강제착색해 유통시키거나 열매가 너무 작거나 큰 감귤을 상품으로 둔갑시켜 유통하는 행위를 단속한다.

적발된 비상품감귤 유통행위자에 대해서는 제주도 조례에 따라 최고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강성근 제주도 친환경농축산국장은 "올해산 노지감귤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24.5%가 적은 51만2천t 수준으로 예상돼 농가에서는 높은 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다른 경쟁과일의 작황이 좋아 안심할 수는 없는 상태"라며 "고품질 감귤을 출하하는 길만이 좋은 가격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sb@yna.co.kr

촬영,편집 : 홍종훈 VJ(제주취재본부)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감귤,뿌리뽑는다quot,유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5
全体アクセス
15,971,330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8:2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40 視聴

01:02

공유하기
모교 찾은 `야동 순재
8年前 · 35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