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유족 "국방부 역사 왜곡 규탄"

2008-10-08 アップロード · 25 視聴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연구소 등 관련 단체 회원 500여명은 8일 오전 제주시 관덕정 광장에서 4.3 왜곡 규탄 궐기대회를 갖고 국방부와 한나라당 의원들의 역사 왜곡 행위를 규탄했다.

이들은 정부와 국회 및 제 정당에 보내는 긴급호소문을 통해 "제주도민과 유족의 눈물을 닦아준 4.3보고서와 대통령의 사과는 대한민국 정부의 이름으로 했건만 웬 국방장관이 나타나서 좌익폭동이니 반란이니 하며 제주도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고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방부는 한국근현대사 교과서 개선요구란 자료를 통해 제주4.3을 남로당의 폭동지시에 의해 발생한 좌익세력의 반란 진압과정에서 주동세력의 선동에 속은 양민들도 다수 희생된 사건으로 규정, 또 다시 제주도를 좌익 반란의 섬, 제주도민을 반란의 후손으로 낙인찍어 제주도민과 유족들에게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도발을 감행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들은 "고통의 질곡 속에서 살아온 100만 내외 제주도민과 유족들의 눈물 어린 호소와 역사적 진실이 외면당할 경우 대한민국 법정에서의 헌법소원을 뛰어 넘어 유엔(UN) 제노사이드 범죄 법정까지 갈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와 국회, 한나라당, 민주당,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등에 제주4.3의 왜곡을 막고, 4.3사건의 완전한 해결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들은 또 이명박 대통령의 4.3 역사 계승의 원칙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제주도민을 좌익반란세력으로 규정하여 통수권자에 반기를 든 국방부장관은 즉각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재경4.3유족회, 재일본4.3유족회, 4.3청년회, 4.32후유장애인협회, 현의합장유족회 회원과 제주4.3연구소, 제주4.3도민연대, 민예총 제주지회, 제주지역총학생회연합회 회원 등이 참가해 제주시청에서 관덕정 광장까지 가두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khc@yna.co.kr


촬영, 편집 : 홍종훈VJ(제주취재본부)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규탄quot,역사,왜곡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995
全体アクセス
15,968,389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29:1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8年前 · 2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