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2년간 해외투자손실 2천억

2008-10-10 アップロード · 46 視聴


농협 "5년 누적으로는 959억 이익"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서브프라임 사태 등의 영향으로 농협이 지난 2년간 해외투자에서 2천억원에 가까운 손실을 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수산식품위 소속 이계진(한나라당) 의원은 10일 농협 국감에서 농협측 제출 자료를 인용, 지난해와 올해 농협이 해외 외화유가증권(부채담보부증권 등)과 신용파생상품(신용디폴트스왑 등)에 투자했다가 1천956억원의 손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르면 2007년에 외화유가증권과 신용파생상품에서 각각 457억원, 318억원 등 총 775억원의 손실을 기록했고, 올해 들어서만 각 부문에서 각각 891억원, 290억원 등 손실액이 1천181억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최근 뱅크오브아메리카(BOA)에 인수된 메릴린치와 상업은행으로 전환한 골드만삭스에 대한 손실이 각각 51억원과 86억원이었고, HSBC에 대한 투자에서도 114억원을 잃었다.

김영록(민주당) 의원은 미국 및 유럽연합(EU)의 금융위기가 악화돼 농협의 투자 금액이 전액 손실 처리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 경우 총 피해액은 8일 현재 환율(1천350원/달러)을 기준으로 3천533억원에 이른다고 김 의원은 덧붙였다.

이에 대해 농협측은 2007~2008년엔 서브프라임 사태와 글로벌 금융시장 경색여파로 손실이 불가피했지만 ▲ 2004년 356억원 ▲ 2005년 550억원 ▲ 2006년 1천100억원 등 앞서 많은 해외투자 이익을 거둬 최근 5년 누적 기준으로는 여전히 959억원 정도의 이익을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협 관계자는 "최근 해외투자 부실은 우리 농협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 금융시장의 문제"라고 해명했다.

shk999@yna.co.kr

촬영, 편집 : 장대연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2년간,2천억,농협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31
全体アクセス
15,953,636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