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전 솔티, 서해서 `대북 전단 풍선 띄워

2008-10-11 アップロード · 155 視聴

자유세계 정보 담은 10만장 북한으로 보내

(인천=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대북 인권 개선활동으로 서울평화상을 받은 수전 솔티(49.여) 디펜스포럼 회장이 10일 서해상에서 `대북 전단의 풍선을 날리기 위해 인천을 찾았다.

수전 솔티 회장은 이날 오전 9시께 자유북한운동연합의 회원 10여명과 함께 25t급 낚시어선을 타고 연안부두를 출발했다.

출발한 지 1시간 30분 가량이 지난 오전 10시 30분께 배는 인천 대무의도 남서쪽 5마일 해상에 멈췄고 솔티 회장과 회원들은 준비한 장비를 이용, 풍선에 바람을 넣기 시작했다.

이들은 부풀러 오른 길이 12m, 폭 2m의 풍선 10개에 `사랑하는 북녘의 동포들에게로 시작하는 전단 10만장을 나눠 매달고 하나씩 북쪽 하늘을 향해 날려 보냈다.

풍선이 하나씩 하늘로 오를 때마다 이들은 두 손을 쭉 뻗으면서 `북한 자유라는 구호를 외쳤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는 "전단은 김정일 체제의 선군정치와 독재를 비판하고 자유세계의 정보를 담은 내용"이라며 "한달 전부터 행사를 계획했으며 오늘 북동풍인 바람 방향으로 봤을때 전단이 북한 주민들에게 잘 전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단 풍선은 황해남도 해주나 황해북도 사리원을 겨냥해 띄워졌다.

박 대표는 대북 전단의 살포를 자제해 달라는 통일부의 최근 발표와 관련, "남북 관계의 경색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 등의 사건으로 인한 우리 국민들의 분노의 결과일 뿐 대북 전단과는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솔티 회장은 "육지에서의 행사에 참가한 적이 있었지만 오늘은 바다 위에서 전단을 날려 더욱 흥미로웠다"며 "북한 주민들은 언론의 통제 등으로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에 대해 모르고 있기 때문에 전단을 통해 실상을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2004년부터 매년 150만장의 전단을 북한으로 보내고 있으며 전단 살포 비용은 주로 미국 교포나 디펜스포럼과 같은 미국 현지 단체의 후원으로 마련하고 있다.
kong79@yna.co.kr

영상취재 : 김남권 기자(인천취재본부), 편집 : 김종환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북,띄워,서해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236
全体アクセス
15,962,857
チャンネル会員数
1,681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3

공유하기
달구벌 목민관 추원제
8年前 · 128 視聴

02:21

공유하기
이번 주 어떤 책 읽을까?
8年前 · 33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