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를 막아라" 中 사막에 희망 숲 조성

2008-10-13 アップロード · 77 視聴


(서울=연합뉴스) 전수일 기자 = 황사의 발원지에서 희망의 숲을 가꾸는 기업이 있다.

대한항공은 매년 봄이면 우리나라로 불어오는 황사의 근원지 중국 네이멍구(內蒙古) 쿠부치(庫布齊) 사막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숲을 조성하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대한항공 과장급 중견 직원들로 구성된 임직원 60여명은 지난 10월 8일부터 10일까지 2박 3일 동안 쿠부치 사막 모래바람 속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황폐한 현지 환경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 백양나무, 소나무 등 1천100여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대한항공이 지난해부터 중국 쿠부치 사막에서 조성하고 있는 대한항공 녹색 생태원은 황사 방지 및 한중 우호 증진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한국측(한중미래숲)과 중국측(전국청년연합회)이 공동으로 사막 동쪽 끝 남북에 걸쳐 길이 28km, 폭 3~8 km에 걸쳐 숲을 만드는 한중우호 녹색장성 사업의 일환으로 시행된다.

현재까지 253만3300m² 면적의 녹색림으로 조성된 대한항공 녹색 생태원에는 82만 그루의 나무들이 자라고 있다.

대한항공은 2007년부터 오는 2011년까지 5년 동안 6억 원을 투입해 600만m² 면적의 부지에 180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한편 중국 쿠부치 사막은 200년 전까지는 초원이었으나 벌목 및 산업화로 인해 사막으로 변한 곳으로 여기서 한반도로 불어오는 황사가 전체 황사의 40%를 차지한다.

영상제공 : 대한항공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막아라quot,사막에,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995
全体アクセス
15,968,389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6:1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8年前 · 12 視聴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4 視聴

01:48

공유하기
살벌한 재개발 지역
8年前 · 5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