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뿔났다 KBS외주드라마 최고제작비"

2008-10-13 アップロード · 155 視聴


KBS 제출 문방위 국정감사 자료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최근 끝난 KBS 2TV 주말드라마 엄마가 뿔났다가 지난해 1월부터 현재까지 방송된 KBS 외주드라마 중 가장 많은 제작비가 투입된 드라마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KBS가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김을동(친박연대) 의원에게 제출한 드라마 외주제작사 제작비 지급현황에 따르면, KBS는 지난해 1월부터 현재까지 제작된 외주드라마 24편 중 삼화네트웍스의 엄마가 뿔났다에 가장 많은 제작비인 98억 원을 지급했다. 회당 제작비 역시 엄마가 뿔났다가 1억5천60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쾌도 홍길동(1억4천만 원), 꽃 찾으러 왔단다(1억2천999만 원), 경성 스캔들ㆍ태양의 여자(1억2천만 원), 마왕(회당 1억1천979만 원) 등의 순으로 회당 제작비가 지급됐다.

김을동 의원은 "KBS는 지난해 1월부터 현재까지 드라마 외주제작사에 총 520억 원을 쏟아 부었으나 5개 메이저 업체가 75%에 이르는 388억 원을 수주한 것으로 드러나는 등 대형기획사들의 독과점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며 "방송사 역시 콘텐츠의 내용보다는 스타연기자, 스타 연출가, 스타작가를 내세우는 거대 기획사 선호 현상이 두드러져 외주제작의 독점을 부추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외주제작 발주와 스타시스템 등 드라마와 관련된 문제점들도 지적됐다.

나경원(한나라당) 의원은 "최근 3년간 MBC의 외주제작 드라마 중 MBC 출신자가 임원으로 있거나 MBC 자회사 및 계열사, MBC가 지분을 가진 회사의 수주실적이 42.85%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외주제작 발주에 제 식구 몰아주기가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정병국 의원(한나라당)은 "MBC의 경우 스타 한 명의 회당 출연료가 회당 제작비의 11%, 극본료는 회당제작비의 10.5%까지 차지하고 있다"며 "스타의 몸값에 대한 거품을 빼고 출연료에 대한 합당한 근거를 바탕으로 한 출연료 책정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영상편집 : 전현우 기자

doubl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뿔났다,최고제작비quot,KBS외주드라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371
全体アクセス
15,954,557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6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연희 키스신
8年前 · 6,063 視聴

01:13

공유하기
클릭뉴스 스타킹 강릉소녀
8年前 · 3,951 視聴

00:57

공유하기
클릭뉴스 신동 진실
8年前 · 53 視聴

00:57

공유하기
클릭뉴스 김선아 - 비
8年前 · 13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