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초점 지경위, `키코 피해 中企대책 추궁

2008-10-13 アップロード · 30 視聴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국회 지식경제위원회는 13일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진흥공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환율 급등에 따른 중소기업 피해 대책을 추궁했다.

특히 여야 의원은 최근 중기청이 발표한 키코(KIKO) 피해 중소기업에 대한 300억원 규모의 지원대책이 1조7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업체들의 피해를 막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보고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다.

한나라당 김태환 의원은 "환율이 1천400원대를 목전에 둠에 따라 키코로 인한 피해도 1조7천000억원대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부의 구제 금융을 확대해 키코 피해 업체들의 줄도산을 막아야한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정훈 의원은 "중기청과 관련 기관들이 파악한 피해 현황이 제각각"이라며 "피해규모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제대로 된 대책이 나올 수 있느냐"고 질타했다.

민주당 주승용 의원은 "키코 피해 업체당 120억원 정도의 피해를 보는 것으로 조사됐으나 중기청 대책은 기업당 10억원 이내로 `언발에 오줌누기"라며 "정부가 나서서 구조조정 펀드조성이나 손실금의 대출전환 같은 획기적인 대책을 실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노영민 의원은 "키코는 환헤지가 아닌 환투기 상품으로 정부의 환율정책 대응실패와 국제 금융불안으로 피해가 급증했다"며 "은행의 자율적인 지원에 맡기기보다는 중기청에서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soleco@yna.co.kr

영상취재.편집 : 이규엽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키코,국감초점,中企대책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11
全体アクセス
15,955,55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4:10

공유하기
자투리TV 책상을 왜 쳐?
8年前 · 1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