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러 하원에 `독도표기 요청

2008-10-14 アップロード · 28 視聴


(모스크바=연합뉴스) 남현호 특파원 = 유럽과 중앙아시아 재외 공관을 상대로 국정감사에 나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3일 국익차원의 `장외 외교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한나라당 소속 박 진 외통위 위원장과 정의화 권영세 의원, 송영선(친박연대), 이미경(민주당) 의원은 이날 주러시아 한국대사관에 대한 국감을 마친 직후 콘스탄틴 코샤체프 러시아 국가두마(하원) 외교위원장을 만나 러시아 지도에 독도가 제대로 표기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는 내용의 서한을 전달했다.

이날 서한 전달은 송영선 의원이 국감장에서 "러시아 어느 지도에도 독도라는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며 이에 대한 공관 차원의 노력을 주문하자, 박 위원장이 코샤체프 위원장과의 면담때 의원들의 요구를 담은 서한을 전달하자고 즉석 제안해 이뤄졌다.

한국측 의원들이 연대 서명한 서한을 전달받은 코샤체프 위원장은 "영토 보존 문제는 모든 국가의 과제라면서 다른 어떤 문제보다 이 문제에 관해 한국과 협력이 용이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서한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 자리에서 외통위 의원들은 서캄차카 해상광구, 북한을 경유한 러시아 천연가스 도입, 극동 시베리아 개발, 비자 협정 등 한.러 관계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고 코샤체프 위원장은 "이런 문제들이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의원들은 러시아 국방부와 경제개발부, 외교부 등에도 협조 서한을 발송하기로 했다.

외통위 의원들은 또 국감이 끝난 뒤 모스크바 교민, 상사 대표들과 저녁을 같이 하며 재외동포 참정권 문제와 현지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들의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지난 12일 주우크라이나 대사관에 대한 감사에서도 이들 의원은 고려인 국적 문제가 주요 현안이라는 보고를 받고 즉각 우크라이나 의원 친선협회 회장과 국제이주기구(IOM) 우크라이나 사무소장을 접촉, 고려인 무국적 문제 해결을 당부했다.

또 지난해 4월 스킨헤드들로부터 교민 1명이 폭행 사망하는 등 스킨헤드들에 의한 인종 범죄가 심각하다는 말에 우크라이나 법무장관, 검찰총장, 외교부 장관에게 공정한 재판과 재발 방지를 당부하는 서한을 보냈다.

이들 의원은 14일 비탈리 이그나텐코 이타르타스 통신사 사장을 만나 양국 현안을 논의한 뒤 15일 주카자흐스탄 대사관 국감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hyunho@yna.co.kr

영상취재:남현호 특파원(모스크바),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독도표기,국감현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67
全体アクセス
15,940,458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