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봉하마을, 호화판" 공세

2008-10-14 アップロード · 66 視聴


(서울=연합뉴스) 조성미 기자 = 한나라당은 14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봉하마을 사저 주변 산이 `웰빙숲으로 꾸며지면서 예산을 낭비했다고 강도높은 공세를 폈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점검회의에서 "웰빙숲 조성은 쌀 직불금 파동에 버금가는 혈세 낭비의 대표적 사례"라며 "그곳이 노 전 대통령 사유지이냐. 김영삼 전 대통령의 상도동 집 앞에는 주차할 데도 없다"고 비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예산 낭비의 대표적 사례를 해당 위원회에서 쟁점화시키지 못하는 것은 우리의 책임이 크다"면서 "행정안전위에서 한나라당 의원만이라도 현장 조사를 하고 대변인은 이 문제를 부각시켜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는 "서민의 아들을 자처하는 노 전 대통령이 얼마 전에는 경기도 골프장을 통채로 빌려 골프 파티를 한 적도 있는데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아주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더는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발언과 행동을 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경환 수석정조위원장도 "종합부동산세를 만든 장본인이 다른 사람에게는 세금 폭탄을 안겨놓고 봉하마을 사저에 대해 종부세를 고작 3만원 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계진 의원은 "웰빙숲은 야당이 적대시하는 강남 사람이 살고 싶은 수준"이라고 꼬집으면서 "야당은 이봉화 차관 쌀 직불금 문제를 하라고 하고, 우린 `노봉하 문제를 해서 `봉화 대 봉하로 (국감을) 하자"고 말했다.

행정안전위 소속 이범래 의원은 "봉하마을 꾸미기에 1천억 정도 예산이 들어갔는데 이슈가 안 돼서 국감 마무리 때 부각시킬 것"이라고 밝혔고, 같은 상임위 이은재 의원은 "웰빙숲 앞에 골프연습장까지 만들어놨고 지하에 아방궁을 만들어 놨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당 대변인인 기획재정위 차명진 의원은 노 전 대통령 종부세 납부에 관한 보도자료를 내고 "김해시가 봉하마을 사저에 제대로 된 표준주택값을 적용했다면 공시가격은 20억원 이상이, 종부세는 최소 1천500만원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helloplum@yna.co.kr

촬영, 편집 : 장대연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공세,,호화판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55
全体アクセス
15,974,253
チャンネル会員数
1,85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