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침목 일반토양보다 발암물질 1천배 검출"

2008-10-15 アップロード · 104 視聴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재활용하는 폐침목이 일반지역의 토양에 비해 발암물질이 1천배가 높게 검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 박준선(한나라당) 의원은 15일 낙동강유역환경청과 대구지방환경청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침목 제조과정에서 방부처리용으로 사용되는 크레오소트유(Creosote)가 침목사용 기간인 10~15년이 지난 후에도 침목에 잔류해 재활용된 폐침목이 토양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한국산림과학원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가 폐침목이 사용된 지역의 토양(3천745㎎/㎏)에서 일반지역의 토양(3.6㎎/㎏)보다 1천배 높게 검출됐다"고 밝혔다.

특히 박 의원은 "폐침목은 저항성이 약한 어린이들이 다니는 유치원에서도 사용되는데 발암물질이 포함된 폐침목이 다중이용시설에 사용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하루빨리 법적 근거를 만들어 폐침목 사용을 엄격히 제한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변주대 낙동강유역환경청장은 "아직까지 규제조치가 없다"며 "나름대로 조사를 해서 규제를 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답변했다.
bong@yna.co.kr

촬영:이정현 VJ(경남취재본부),편집:심지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폐침목,1천배,검출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현싱이
2009.05.06 18:36共感(0)  |  お届け
좋은내용 잘보겠습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371
全体アクセス
15,954,557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