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안재환 사채업자 "공갈ㆍ협박 안했다"

2008-10-16 アップロード · 94 視聴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탤런트 고(故) 안재환씨에게 2억원의 돈을 빌려준 것으로 알려진 원모(65.여)씨는 16일 "나는 정선희씨를 협박한 적이 없다"며 최근 정씨가 한 인터뷰에서 사채업자로부터 공갈ㆍ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정면 반박했다.
원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정씨가 인터뷰에서 내가 안씨를 납치한 뒤 공갈·협박한 것처럼 말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터무니없는 얘기다"라고 일축했다.
원씨는 "이 늙은 사람이 (안씨를) 납치할 기운이 어디 있느냐. 나는 안씨가 없어졌다고 했을 때부터 병이 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재환씨가 사라지기 전인 21일까지도 다른 사람한테 돈을 빌리고 다녔다"며 "그렇게까지 하면서 장사를 하려고 했던 사람이 갑자기 죽어서 나도 놀랐다"고 덧붙였다.
원씨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 8월18일 광주광역시의 모 회장에게서 1억 5천만 원, 사흘 뒤인 21일에는 또 다른 이로부터 5천만원을 빌려 밀린 가게 임대료와 가게 주류비, 직원 월급 등을 치렀다는 것이다.
원씨는 안씨의 채무 규모에 대해 "내가 아는 사람들 것만 해서 대략 25억 정도인데, 그럭저럭 하다 보면 30억이 안되겠느냐"라고 추정했다.

영상편집 : 전현우 기자

s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사채업자,안재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576
全体アクセス
15,959,943
チャンネル会員数
1,786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0

공유하기
클릭뉴스 김진표 아들
8年前 · 35 視聴

01:02

공유하기
클릭뉴스 비 레이니즘
8年前 · 46 視聴

01:09

공유하기
클릭뉴스 손예진 논란
8年前 · 580 視聴

00:55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의정 고백
8年前 · 119 視聴

00:59

공유하기
클릭뉴스 솔비 - 알렉스
8年前 · 319 視聴

01:06

공유하기
클릭뉴스 하현곤 컴백
8年前 · 6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