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문방위, `국감장 시위로 파행

2008-10-16 アップロード · 24 視聴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의 16일 국정감사가 시작부터 또다시 정회를 하는 등 파행 사태를 빚었다.

한국언론재단과 한국방송광고공사(코바코.KOBACO) 등을 상대로 한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국감 회의장 앞에는 회의가 시작되는 오전 10시에 앞서 언론노조 회원 10여명이 민영 미디어렙 도입 반대와 YTN 직원 해고사태를 철회하라는 시위를 벌였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 진성호 의원이 국감장으로 입장하자 언론노조의 전직 간부가 진 의원을 따라 들어와 "언론노조가 왜 친노(친 노무현) 단체인지 해명하라"며 따졌다.

앞서 진 의원이 지난 9일 방송통신위 국감에서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언론시민연합 등의 일부 언론노조 간부들을 친노성향이라는 취지로 언급한 데 대한 항의를 한 것.

이에 대해 한나라당 의원들은 "누가 국감장을 이렇게 관리하느냐", "국감장을 무엇으로 아는 것이냐"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한나라당 나경원 의원은 "국기를 문란한 사건으로서 개탄할 일이다"라며 "국감장에 들어와서 입법기관인 국회의원에 항의하고 소란을 피우는 난동에 가까운 행위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은 입법부의 권위가 땅에 떨어진 것"이라고 항의했다.

같은 당 정병국 의원도 "회의장 주변에 시위대가 농성하고 위원들이 회의장으로 들어오는데 위협을 느낄 정도"라며 "형법상 3년 이하의 징역 등에 처할 수 있는 사태다. 회의장 주변을 정리하고 회의를 속개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반면 민주당 전병헌 의원은 "국감장 질서 유지가 흐트러지는 일이 벌어졌다면 유감스럽다"면서도 "국감을 진행하면서 YTN 해고사태가 돌발적으로 확산됐던 게 한 원인이 됐기 때문에 YTN 구본홍 사장 등을 증인으로 다시 불러 국감을 벌여야 한다"고 맞섰다.

이종걸 의원도 "밖에 있는 사람들은 자기 권익을 주장하기 위해서 호소하고 외치고 울부 짓고 있는 사람들이다"라며 "언론인들이 정당한 요구를 하면서 일어난 단발적 사건"이라고 말했다.

한 시간 넘게 여야간 공방이 벌어졌던 문방위는 결국 피감기관에 대한 본질의를 시작하지도 못한 채 정회됐다.
aayyss@yna.co.kr

영상취재: 이규엽 기자 ,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감장,국감현장,문방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689
全体アクセス
15,964,643
チャンネル会員数
1,82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