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쌀직불금 부정지급액 규모 차이 설전

2008-10-17 アップロード · 37 視聴


(군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201억 원 對 18억 원, 차이가 너무 심하지 않습니까?"

쌀 직불금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17일 전북 군산시 새만금 전망대 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의 전북도 국감에서는 감사원과 도의 부정지급액 차이를 놓고 국회의원과 도지사 사이에 설전이 벌어졌다.

강석호(한나라당) 의원은 김완주 전북도지사를 대상으로 한 질의에서 "감사원에서는 전북도의 쌀 직불금 부정 수령액을 201억 원으로, 전북도는 18억 원으로 발표하고 있다"면서 "도대체 어느 쪽이 맞느냐"고 따졌다.

김영록(민주당) 의원도 "쌀 직불금 문제로 민심이 들끓고 있다"면서 "그런데 감사원은 201억 원, 전북도는 18억 원뿐이라고 주장하고 있어 (어느 한 쪽이) 잘못됐다"고 공세를 폈다.

김 의원은 이어 "(민심이 들끓고 있는데)감사원 조사가 잘못됐다면 이는 대단히 심각한 것"이라며 "전수조사를 통해 그 규모를 정확히 밝혀라"고 덧붙였다.

답변에 나선 김완주 전북도지사는 "감사원의 감사 기간이 짧았던 데다 농식품부의 전산망과 호환이 되지 않아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면서 "전북도는 18억 원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현지 실사를 통해 세부적으로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이계진(한나라당) 의원은 전북도가 2007년 감사원의 지적을 받고도 이를 당시에 공개하지 않은 것은 전 정권의 눈치를 본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 의원은 "전북도가 앞선 정부의 눈치를 보거나 호남정신에 어긋나기 때문에 감사원의 직불금 부정지급 통보 사실을 숨긴 것 아니냐"고 물었고, 김 지사는 "현장 확인을 하지 못해 발표를 못했을 뿐"이라고 대답했다.

잇단 질의와 답변에서도 감사원과 전북도의 부정수령액 차이의 이유가 명확히 규명되지 않자 황영철(한나라당)의원은 "쌀 직불금 파문으로 전국이 요동치고 있는데 도지사가 정확히 조사하지도 않고 어떻게 18억원 추정 이라고 말하느냐"면서 "중요한 수치인만큼 추정만 하지 말고 정확한 근거를 마련해 서면으로 제출해 달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촬영,편집 : 김정훈 VJ(전북취재본부)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감현장,규모,부정지급액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92
全体アクセス
15,950,703
チャンネル会員数
1,622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37:4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종합)
8年前 · 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