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교과위 괴산 성희롱교장 파문 십자포화

2008-10-17 アップロード · 147 視聴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17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의 충북도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은 학부모 및 학생들의 등교거부 등을 초래했다가 최근 직위해제된 괴산 모 중학교 `성희롱교장 파문에 대한 도교육청의 안이한 대처를 질타했다.

안민석(민주당) 의원은 "(문제의 교장이 작년 7월 일으킨) 여교사 성희롱 사건은 우연이 아니라 교장의 관리 스타일상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며 "작년 국감때 이기용 교육감은 학생들이 마음에 상처를 입히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는 데 한직에 있던 사람을 이 학교로 배치한 것은 국회와의 약속을 어긴 것 아니냐"고 따졌다.

안 의원은 이어 "지난달 24일 학부모들이 도교육청을 항의 방문했을 때 이 교육감이 직접 만나 이해시켰더라면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 교육감은 충북교육계의 수장으로서 큰 포용력을 발휘해 이 학교 학생과 학부모에게 유감을 표명하고 피해 교사를 직접 위로, 격려하는 한편 이 교장이 낸 항소를 취하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같은 당 김영진 의원도 "도교육청은 (등교거부 사태를) 충분히 예견하고 대책을 세웠어야 하는 데도 안이하게 인식했다"며 "이 교육감은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문제의 교장이 반성하기는 커녕 `한점 부끄러움이 없다고 발언한 것은 교육자로서의 자질부족 단면을 보여준 것으로 학부모들의 교체요구는 당연하다"며 "이 교육감은 성폭력 혐의로 징계받은 교직원에 대해 더욱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 다시는 학교 현장에 복귀할 수 없도록 제도를 보완해야 한다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충북지역 교원 4명이 성매매로 처벌받았는 데 이는 전국 16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가장 많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인 뒤 "도교육청이 이번 사건을 타산지석으로 삼아 문제 해결에 나서지 않으면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구성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같은 당 김춘진 의원도 질의자료를 통해 "성희롱 파문을 일으키고 피해 교사에 대해 명예훼손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정도의 인물을 교단에 서도록 한 이 교육감의 인사에 문제가 있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며 "이 교육감은 직권면직하기 어렵다면 이 교장이 학교로 돌아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지자, 이 교육감은 "지역 주민과 학생들에게 어려움을 끼쳐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문제가 된 교장은 지난해 7월 충주 모 중학교 재직 시 여교사에 대한 성희롱 파문이 불거지면서 정직 1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받은 데 이어 최근 피해자에게 700만원을 주라는 손해배상 판결까지 받았지만 도교육청은 이 교장이 지난 광복절 때 사면됐다는 이유로 지난달 1일 발령냈다.

이후 학생과 학부모들은 이 교장의 교체를 요구하며 이달 9일부터 등교 거부에 나선 데 이어 13일 도교육청에서 철야농성을 벌였고 도교육청은 15일 학습권을 보호하고 학교를 조속히 정상화한다며 이 교장을 직위해제했다
ywy@yna.co.kr

촬영: 김윤호VJ (충북취재본부), 편집: 김지민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괴산,국감현장교과위,성희롱교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74
全体アクセス
15,955,512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